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상암동 통신시설에 화재가 난다면?...서울시, 복합재난 대응 훈련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11.2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일 11시 '상암공동구' 화재 발생 가정…초기대응·기관간 협력체계 점검

image
서울 구룡터널에서 열린 터널 재난대응 유관기관 합동훈련에서 터널 근무자가 원격으로 기존의 소화전을 가동하는 원격자동 소화시스템으로 초기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서울시는 20일 오전 11시에 마포구 상암공동구에서 11개 유관 기관이 참여하는 '지하시설물 복합재난 대비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주관의 이번 훈련은 지난 7월 25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KT, 한전, 가스공사, 수자원공사, 지역난방공사 등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간관 체결된 '서울시 지하시설물 통합안전관리' 업무협약의 후속 조치다. 지하시설물 복합재난 발생시 초기 대응역량 및 유관기관 공조체계 강화가 목적이다.

이번 훈련은 서울시, 서울시설공단, 마포구, KT, 한전, 가스공사, 지역난방공사, 경찰 등 11개 기관에서 300여명이 참여하며, 소방차 등 장비 50여대가 동원된다. 드론, 카메라가 곳곳에 설치돼 실시간 훈련 상황을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상암공동구 내 방화로 인한 화재발생을 가정해 서울시가 컨트롤타워가 되어 초기대응, 상황전파, 화재진압, 상황판단회의, 인명구조, 대응·복구 시연 등으로 진행되며, 상황판단회의에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 주재로 기관별 대책, 사고수습 상황도 점검한다.

이날 재난 '심각' 단계가 발령된다. KT통신망이 불통됨에 따라 SK텔레콤, LG유플러스 와이파이가 무료개방 돼 가입한 통신사와 상관없이 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하고, LTE 라우터를 보급해 카드결제도 가능한지 시연한다. 무선통신보조설비를 통해 지하와 지상간의 무전이 원활한지 체크하고, 난방과 단수 피해지역 확인과 복구에도 힘쓴다.

또 공동구 내 관측장비인 '레일 로봇'도 전시한다. 이 장비는 24시간 레일을 타고 다니며 열 변화, 온도, 습도 등 내부 상황을 실시간으로 수집해 중앙서버로 전송하는데 올해 은평공동구에 시범 설치 운영 중이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서울의 지하시설물의 절반 이상은 서울시 이외 기관에서 관리하고 있는바 유관 기관간 긴밀한 협력이 필수"라며 "향후 정기적으로 합동훈련을 실시해 복합재난 발생시 대응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