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성·속초 산불 '인재'…한전 "이재민 보상, 신속 이행"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박경담 기자
  • VIEW 5,361
  • 2019.11.20 16: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이재민 715명에 보상금 123억원 우선지급… 신기자재개발 등 장·단기 안전관리 강화대책 추진

image
(강릉=뉴스1) 서근영 기자 = 강원지역에 강풍으로 산불이 잇달아 발생한 지난 4일 오후 11시46분쯤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 인근 야산에서도 불이 나 시뻘건 불길이 산림을 휘감고 있다. 2019.4.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4월 발생한 고성·속초 산불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했다. 또 이재민 피해보상을 신속히 진행하고 전력 기자재를 새로 개발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전은 20일 배포한 강원지방경찰청 고성·속초 산불 수사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문에서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전 관계자 등 9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혐의는 업무상 실화 등이다. 이 중 7명이 한전 직원으로 속초 사무소 지사장도 포함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를 토대로 산불 발생 원인을 △전선 자체의 노후 △부실시공과 관리 등 복합적 요인이라고 밝혔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인근 전신주 고압 전선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스파크(전기불꽃)이 결정적 원인이 됐다.

한전은 산불 이재민 피해보상을 신속하고 성실하게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손해사정이 끝난 이재민 715명에게 보상금 123억원을 우선 지급했고 최종보상금액을 결정하기 위한 특별심의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속초·고성 산불로 인한 전체 이재민은 648가구 1490명, 재산 피해액은 1291억원이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고성군 산불피해 비상대책위원회와 지난 5월 21일 실사협약 체결 후 8월 26일 1차 현장실사를 마치고 특별심의위원회의 결정을 통해 보상금 일부를 지난 추석 전 지급했다"며 "산불피해 비대위와 8월 19일 실사협약 체결 후 현장실사를 지난 11일 완료해 보상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전력설비 안전관리 강화대책도 내놓았다. 단기적으로 △강풍·건조 지역에 안전 보강형 전기 공급 방식 개발 △전선 단선 시 전기불꽃 발생을 최소화하는 장치 개발 △강풍·건조 지역에 특화한 전력 설비 설계 기준 마련을 추진한다.

또 중·장기적으로 △안전 강화를 위한 새 전력 기자재 개발 △고장 예지형 전력 계통 운영 시스템 개발 △새 진단 기법 개발을 통한 설비 관리 고도화를 추진한다.

한전은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전선을 땅 속에 묻는 지중화 작업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김 사장은 "화재가 발생한 강원도는 지중화율이 낮은 게 사실"이라며 "자연재해에 정말 취약한 곳은 지중화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전은 산불 발생 당시 이례적인 강풍이 불었던 점은 앞으로 진행될 검찰 조사, 재판 과정에서 소명하겠다고 했다. 김 사장은 "태풍이 초속 18m 이상이면 태풍으로 분류되는데 당시 바람은 18m보다 셌다"며 "이 바람은 30시간 넘게 불었는데 자연적으로 발생한 강풍 치고는 유래가 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