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이 선보인 미래 건설현장, "드론이 측량하고 무인 굴착기가 작업"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19.11.20 17: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산인프라, 건설현장 종합 관제 솔루션 '컨셉트-엑스(Concept-X)' 시연

image
두산인프라코어가 20일 충남 보령성능시험장에서 ‘컨셉트-엑스’ 시연회를 열고, 건설현장에 필요한 드론 측량에서부터 장비 운용과 작업장 관리까지 첨단 기술로 구현한 종합 관제 솔루션을 선보였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자율주행, 5G 원격 제어 등 4차 산업혁명의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미래 건설현장 모습이 첫 선을 보였다.

두산인프라코어 (5,270원 상승30 0.6%)는 20일 충남 보령시 두산인프라코어 성능시험장에서 건설현장 종합 관제 솔루션 '컨셉트-엑스(Concept-X)'를 공개하고 시연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관계 인사와 보쉬(Bosch), ASI, LG유플러스, 포테닛 등 '컨셉트-엑스' 개발 관련 기업 및 기관, 학계 등에서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컨셉트-엑스'는 드론을 통한 3D 스캐닝으로 작업장의 지형을 측량하고, 측량한 지형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 작업계획을 수립한 뒤 무인 굴착기와 휠로더 등으로 작업을 진행시키는 종합 관제 솔루션이다. 관제센터에 있는 작업자는 이 같은 작업과정이 원활하게 돌아 가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그 동안 건설기계장비 분야에서 개별적인 무인 기술을 선보인 적은 있으나, 측량부터 건설기계 운용까지 전 과정을 무인·자동화로 선보이는 것은 세계 처음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날 시연회에서 드론으로 측량한 데이터를 이용해 작업장을 3차원 지도로 생성하는 기술과, 굴착기와 휠로더 등 건설기계가 상황별로 무인 작업을 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종합 관제를 맡은 엑스 센터(X-Center)에서는 작업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운용하는 기술도 공개했다.
20일 충남 보령에서 열린 두산인프라코어 종합 관제 솔루션 ‘컨셉트-엑스’ 시연회에 참석한 (사진 오른쪽부터) 앤드류 알렌 보쉬 사장, 김동일 보령시장, 이원욱 국회의원,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한정애 국회의원, 이현순 두산그룹 기술담당 부회장, 한효덕 LH공사 건설기술본부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20일 충남 보령에서 열린 두산인프라코어 종합 관제 솔루션 ‘컨셉트-엑스’ 시연회에 참석한 (사진 오른쪽부터) 앤드류 알렌 보쉬 사장, 김동일 보령시장, 이원욱 국회의원,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한정애 국회의원, 이현순 두산그룹 기술담당 부회장, 한효덕 LH공사 건설기술본부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2025년까지 건설현장 종합 관제 솔루션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단, 드론 측량 및 데이터 분석, 건설기계 무인 운용과 관리 등 각 개별 단위 기술들은 검증을 마치는 대로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컨셉트-엑스는 단순 무인 기술이 아니라, 각각의 개별 기술들이 융합된 집약체이면서, 동시다발로 작업이 발생하는 현장의 움직임에 신속하고 정확히 대응할 수 있는 첨단기술"이라며 "생산성과 경제성은 물론, 안전성도 높인 사람 중심의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