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영석 PD의 호소 "난감, 유튜브 구독 취소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11.21 0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명 가면 8000억 든다…마지막 방송까지 48시간 남아"

image
나영석 PD./사진=유튜브 '채널 십오야'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

나영석 PD 유튜브 '채널 십오야'가 지난 19일 구독자 100만을 돌파한 가운데, 나영석 PD가 구독 취소를 호소했다. 21일 오전 8시 기준 구독자는 99만7000여명으로 줄었다.

나 PD는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서 '긴급 라이브 방송을 하게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나 PD는 100만 돌파 기념으로 온 '유튜브 골드 버튼'을 공개하며 "작은 부탁을 드리려고 한다. 원래 100만이 되면 달 나라에 가겠다고 말씀을 드렸다"며 운을 뗐다.

그는 "기한이 마지막 방송 시에 구독자가 100만 이상이면, 달나라 간다고 했다. 한 명 가는데 4000억 든다. 2명 가면 8000억"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금요일 마지막 방송 시까지 약 48시간이 남아 있다"며 "여러분께 작은 부탁드리려고 한다.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라는 작은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나 PD는 "주변 분들께 많이 좀 퍼트려 주셨으면 좋겠다. 진짜 100만 계속되서 일이 커지면, 골드 버튼이 진짜 순금이어도 1000개 있어도 못 가는 상황"이라며 "4000억 빌리려면, tvN 담보를 잡혀도 못 빌린다. JTBC, MBC 다 잡혀야 빌릴까 말까 하는 돈"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나 PD는 "진실된 말씀드리겠다. 이렇게 일이 커질 줄 사실 정말 몰랐다. 이렇게 난감해질 줄 몰랐다"며 "그렇다고 약속을 헌신짝처럼 어길 수 없다. 유일한 방법은 구독자를 100만 아래로 내리는 방법"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나 PD는 지난 9월20일 유튜브 '채널 나나나' 라이브 방송에서 구독자 100만명을 넘으면 은지원과 이수근을 달나라에 보내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나 PD는 19일 '채널 십오야'가 100만 구독자를 달성하자 "채널 십오야가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제작진은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공식입장문을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