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부터 집 월세도 신용카드로 낸다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9.11.21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국민카드, 영세가맹점에 결제대금 포인트로 신속 지급...금융위, 금융샌드박스 8건 지정

부동산 월세를 카드로 납부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내년에 출시된다. 임차인은 당장 현금이 없어도 월세를 낼 수 있고 임대인은 안정적으로 월세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또 영세신용카드가맹점이 카드매출대금을 결제일 다음날 바로 포인트로 지급받을 수 있는 서비스도 내년 하반기에 나올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월세 카드납 서비스 등 8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되면 4월 시행된 금융샌드박스법에 따라 서비스 출시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적용받지 않고 최장 4년간 테스트할 수 있다. 이번에 8건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68건이 지정됐다.

내년부터 집 월세도 신용카드로 낸다
신한카드의 '부동산 월세 카드 납부'는 임대인이 신용카드가맹점이 되고 임차인으로부터 카드로 월세를 받는 서비스다. 카드 수수료는 2% 이내에서 임차인이 부담한다.

임차인이 현금이나 계좌에 잔고가 없어도 카드결제를 통해 안정적으로 월세를 납부할 수 있으며 소득공제 등 신고도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임대인은 월세 연체없이 안정적으로 임대료를 받을 수 있다. 사회적으로는 개인간 부동산 임대차 거래가 투명해지는 효과도 기대된다.

KB국민카드는 영세카드가맹점이 카드매출대금을 수수료 차감없이 결제일 바로 다음 영업일에 포인트로 지급받는 서비스를 내년 7월 출시한다. 1포인트는 1원의 가치를 가지며 가맹점은 이 포인트로 결제에 수수료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단 20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내년부터 집 월세도 신용카드로 낸다
금융결제원은 머신러닝 기술을 분석해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등을 잡아낼 수 있는 서비스로 금융샌드박스로 지정됐다. 내년 5월부터 시행 예정이다.

현재도 각 금융기관별로 의심거래 분석이 이뤄지고 있지만 여러 은행 계좌를 이용한 사기를 적발하는데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금융결제원은 전 은행권의 정보를 분석해 의심거래를 적발해 낼 수 있다. 가령 A, B, C 은행의 ATM기에서 연쇄적으로 현금 입출금이 일어나는 경우 등을 잡아낼 수 있다.

금융위는 이밖에 '레이니트스'의 최적화된 고객 맞춤형 예적금 상품 추천 서비스, '보맵파트너스, 레이니스트보험서비스, 플랜에셋'의 레저보험 간편가입 서비스, '피네보'의 클라우드 기반의 밴(VAN) 서비스 등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