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19 하반기 ESG 평가 가장 좋은 기업은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2019.11.21 14: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스틴베스트, AA등급 신한지주 DB금융투자…E등급 셀트리온헬스케어,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발표

image
자료제공=서스틴베스트
책임투자 전문기관 서스틴베스트가 2019년 하반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자산 2조원 이상 기업 중 신한지주 (39,800원 상승350 -0.9%)DB손해보험 (43,200원 상승300 0.7%)을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56,100원 상승3100 5.8%)삼성바이오로직스 (491,000원 상승3000 -0.6%) 등은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다.

서스틴베스트는 21일 국내 상장사 중 유가증권시장 상장 기업 771개, 코스닥 상장 기업 236개 등 총 1007개의 상장 기업에 대한 분석을 진행해 2019년 하반기 ESG 관리 수준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서스틴베스트는 기업의 경영 활동이 환경과 사회에 친화적이고 지배구조가 건전할 수록 높은 점수를 부여하는 방법으로 기업을 총 7개 등급(AA, A, BB, B, C, D, E)으로 분류했다.

AA등급을 받은 기업은 총 57개사, A등급은 139개사, BB등급은 283개사. B등급은 209개사, C등급은 241개사, D등급은 56개사, E등급은 22개사로 집계됐다. 자산이 2조원을 넘는 기업 중 AA등급을 받은 기업은 신한지주와 DB금융투자가 유일했다. 두산 (66,000원 상승1100 1.7%), KT (25,600원 상승150 0.6%), 기업은행 (10,800원 상승100 0.9%), 한국가스공사 (33,200원 보합0 0.0%), SK이노베이션 (125,000원 보합0 0.0%), 삼성전기 (132,500원 상승1500 1.1%), SK하이닉스 (97,900원 상승1600 1.7%), 두산중공업 (5,950원 상승270 -4.3%) 등은 A등급을 받았다.

2조원 미만 5000억원 이상 기업 중 AA등급은 롯데정밀화학 (40,150원 상승550 1.4%), 풀무원 (10,850원 상승500 4.8%), 이수페타시스 (4,080원 상승40 1.0%), 대덕전자 (9,650원 상승10 -0.1%), DB하이텍 (29,350원 상승450 -1.5%) 등이다. 5000억원 이하 기업으로는 한국종합기술 (3,930원 상승30 0.8%),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23,050원 보합0 0.0%), 연우 (21,400원 상승350 1.7%), 경농 (11,050원 상승100 0.9%) 등이 꼽혔다.

ESG평가에서 가장 낮은 E등급을 받은 자산규모 2조원 이상 기업은 셀트리온헬스케어, AJ네트웍스 (4,900원 상승155 3.3%), 유진기업 (4,435원 상승55 1.3%), 삼성바이오로직스, 효성티앤씨 (168,500원 보합0 0.0%) 등이다. 5000억원 이상 2조원 미만 기업 중에는 에스엠 (33,600원 상승700 2.1%), 세원정공 (8,090원 상승350 -4.2%), 고려개발 (8,370원 상승20 -0.2%)이, 5000억원 미만 기업은 SG충방 (1,700원 상승60 3.7%), 동원수산 (10,600원 상승50 -0.5%), 한성기업 (5,120원 상승30 0.6%), 코오롱티슈진 (8,010원 상승1530 -16.0%) 등이 E등급을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오롱생명과학 (17,850원 보합0 0.0%)은 2018년 평가에서 B 등급을 받았으나 분식회계와 신약 성분 오류 등 ESG 관련 사건 발생으로 인해 이번 평가에서는 각각 E등급과 D등급을 받았다.

서스틴베스트는 ESG 와치리스트도 함께 발표했다. ESG 리스크와 관련한 꾸준한 관찰이 필요한 회사들을 의미한다. 사업장 내 근로자 사망 사고, 노조 활동 방해, 총수 일가의 횡령배임 의혹, 입찰담합 이슈 등이 있는 CJ대한통운 (139,000원 상승3000 2.2%), 삼성전자 (59,100원 상승300 0.5%), 효성 (71,800원 상승700 1.0%), GS건설 (29,250원 상승200 0.7%), LG유플러스 (13,550원 상승150 1.1%), 대한항공 (23,850원 상승150 0.6%), 현대차 (131,000원 보합0 0.0%)가 선정됐다.

이와 함께 네거티브 스크리닝(사회적 기준에서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무기, 주류, 도박, 담배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죄악주(sin stock)를 포트폴리오나 펀드에서 배제하는 투자전략) 대상 기업 및 과소배당기업도 함께 선정했다.

풍산홀딩스 (32,550원 상승50 -0.1%)(무기), KT&G (95,100원 상승1900 2.0%)(담배), GKL (19,150원 상승300 1.6%)(도박), 하이트진로 (31,850원 상승400 1.3%)(주류) 등이 네거티브 스크리닝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고 과소배당기업으로는 CJ대한통운, NAVER (180,000원 상승1500 0.8%), NHN (77,200원 상승3300 4.5%), 에스엠, 현대백화점 (79,300원 상승1100 1.4%), 현대그린푸드 (10,350원 보합0 0.0%), 아세아 (99,700원 상승100 0.1%), 한진칼 (40,000원 상승250 0.6%) 등이 꼽혔다.

서스틴베스트 관계자는 "현재 기업에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은 기부금 제공이나 봉사활동과 같은 사회 공헌 활동을 넘어 기업의 이해관계자에게 부정적인 외부효과를 초래하지 않는 사업 수행 방식까지 포함한다"며 "환경, 사회, 지배구조(ESG)와 같은 비재무적 성과가 기업의 재무적 성과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 시장 상황에서 기업의 ESG 리스크 관리 능력은 투자자를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들에게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스틴베스트에서는 ESG 성과평가를 기준으로 ESG 리스크 관리체계와 더불어 ESG 리스크 관리에 실패한 기업들을 살펴보고, ESG 와치 리스트를 발표해 관찰대상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