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번째 LCC 날개 핀다…'적자비행' 견딜 수 있을까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2 0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플라이강원, 22일 양양-제주 첫 취항-LCC, 2·3분기 모두 적자 '위기 고조' 속 버틸 지 관건

7번째 LCC 날개 핀다…'적자비행' 견딜 수 있을까
"기존 6개 LCC(저비용항공사)도 경영환경이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인데 신규 진입자는 더욱 힘들 곳으로 보이네요."

22일 새롭게 날개를 펼치는 플라이강원에 대한 항공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양양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플라이강원은 양양-제주 노선 운항에 나선다.

국내에서 새 LCC의 취항은 2016년 에어서울 이후 3년 만이다. 이로써 LCC는 7개사로 늘었다. 시장 파이가 갈수록 줄어들어 경쟁이 심해지는 가운데 하늘길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내년부터 에어로케이 등 2개 LCC도 추가로 뛰어든다.



'양양-제주' 국내선 첫 취항…이르면 내달 국제선 '타이베이' 운항도


플라이강원은 22일 오전 6시 50분 양양-제주 국내선 운항을 시작한다. 매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왕복 운항하며, 운임(유류세, 공항이용료 포함)은 최저 7만2900원에서 최대 11만1300원이다. 강원·제주도민은 10% 할인 혜택도 있다.

항공기는 B737-800 1대가 운영되며, 좌석은 186석이다. 지난 20일부터 홈페이지와 예약센터를 통해 예약을 시작했는데 일부 주말편은 매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안전을 바탕으로 지역 주민의 여행 편의 제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강원도에 보탬이 되는 강원도의 기업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플라이강원은 다음 달 2호기를 인수한다. 제주노선에 이어 이르면 다음 달 말부터 대만 타이베이에 취항하기 위해서다. 이어 필리핀, 베트남 등 취항 국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플라이강원은 오는 2022년까지 총 10대의 항공기를 차례로 도입한다. 2022년까지 국제선 28개, 국내선 3개 등 국내외 31개 도시 취항을 목표로 잡았다.

7번째 LCC 날개 핀다…'적자비행' 견딜 수 있을까



적자수렁 LCC인데…'4~5년 적자' 견딜 수 있을까


최근에 만난 한 신규 LCC 고위관계자는 "4~5년 적자를 얼마나 빨리 줄이느냐가 관건"이라고 했다. 플라이강원 상황도 마찬가지다. 국내 항공업계는 '적자 난기류'에 휩싸였다. 성수기인 3분기에도 제주항공 (15,450원 상승50 -0.3%) 등 6개 LCC는 모두 적자를 냈다. 일본 여객 수요 부진, 원화값 약세, 항공권 가격 하락 등 악재가 겹쳤다.

LCC들은 너도나도 할 것 없이 비상경영체제다. 공식 부인하긴 했지만 이스타항공은 매각설까지 터졌다. 4분기 경영 전망도 어둡다. 일본노선 부진에 따른 영향에다 단거리노선 공급과잉이라는 구조적인 문제에 직면해 있다.

기존 LCC도 어려운데 새 LCC가 수익을 낼 만한 수요가 있느냐도 문제다. 플라이강원이 3년 동안 거점으로 할 양양공항의 여행 수요는 부족한 상황이다. LCC들의 주요노선인 단거리 노선은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7번째 LCC 날개 핀다…'적자비행' 견딜 수 있을까
이에 플라이강원은 인바운드드(외국인이 국내로 오는 것) 수요 유치를 내세웠다. 플라이강원은 내국인 보다는 외국인 관광객을 주 타깃으로 삼고 있다. 주 대표는 "해외여행 수요가 늘고 있는 동아시아를 중심으로 인바운드 수요 유치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LCC 관계자는 "현재 일본 안가기 운동, 2016년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 지속으로 대규모의 일본, 중국 단체 관광객은 드문 상황"이라면서 "플라이강원의 사업모델이 성공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