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트남·인니 투자환경 및 유니콘 성장 배운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2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디캠프-성장금융, '2019 모험투자포럼' 개최

디캠프 선릉센터 외부전경 / 사진제공=디캠프
디캠프 선릉센터 외부전경 / 사진제공=디캠프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하 ‘디캠프’)과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하 ‘성장금융’)이 22일 디캠프 6층 다목적홀에서 '2019 모험투자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모험투자포럼은 매년 시장의 주요 이슈를 점검하고 미래 투자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포럼은 최근 동남아 시장이 급변하면서 다수의 유니콘 기업들이 등장하고 국내 벤처기업의 동남아 진출이 잦아진 추세를 반영해 '동남아 유니콘 기업의 성장 전략과 국내 혁신벤처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성장금융과 기관의 역할'을 주제로 마련했다. 동남아시아의 대표적 유니콘 기업 및 현지 VC(벤처캐피탈)에게 유니콘 성장 전략을 배우고 국내 환경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해보자는 취지다.

이날 강연에는 칸 트란(Khanh Tran) 비나캐피탈벤처스(VinaCapital Ventures) 파트너가 '베트남의 투자환경 및 투자전략'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고속성장 중인 베트남 경제의 주 원동력은 정보통신기술이며 현재 전자상거래, 핀테크, 차량공유 등 여러 분야에 투자가 집중돼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 △한국과 베트남의 전자상거래 및 소비자 성향 △인도네시아 투자환경 △디지털 경제 시대의 혁명 등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다.

패널토의에서는 '동남아시아의 기업투자 전략과 국내기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성장금융과 기관의 역할'을 주제로 관련 전문가의 경험과 의견을 공유했다.

디캠프와 성장금융은 앞으로도 모험자본시장과 국내 혁신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지속적인 공감대 형성의 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