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배임수재·횡령'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구속…"혐의 소명"

  • 뉴스1 제공
  • 2019.11.21 22: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납품 대가로 하청업체에서 수억 뒷돈 챙긴 혐의 "지위, 수사경과 비춰 볼 때 구속 필요성 인정"

image
배임수재와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 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47·사진)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19.11.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오전 10시35분쯤 조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이날 오후 9시54분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범죄 행태 등에 비춰 사안이 중대하다"며 "피의자의 지위와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을 참작하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종오)는 지난 19일 조 대표에게 배임수재,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수억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계열사 자금 수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 검찰은 조 대표 차명계좌로 흘러간 돈이 대부분 개인용도로 사용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월 국세청의 한국타이어의 탈세 의혹에 대한 고발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 대표의 개인비리 혐의를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구속영장에 조세포탈 의혹과 관련된 혐의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검찰은 이와 관련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해 7월 한국타이어를 대상으로 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하다가 검찰 고발을 염두에 두고 벌이는 조세범칙조사로 전환, 한국타이어의 조세포탈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둘째 아들인 조 대표는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해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200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씨와 결혼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