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사태 후폭풍…"코스피 조정 불가피"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2 08: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장전]미 의회 '홍콩 인권법' 통과, 글로벌 증시 흔들…코스피 기대감 하락

18일 오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이공대학교는 홍콩 주요 대학 중 유일하게 시위대가 남아있던 곳으로 홍콩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홍콩=뉴스1 / 사진제공=뉴스1
18일 오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이공대학교는 홍콩 주요 대학 중 유일하게 시위대가 남아있던 곳으로 홍콩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홍콩=뉴스1 / 사진제공=뉴스1
홍콩 사태가 글로벌 증시를 뒤흔드는 위험으로 확대되고 있다. 홍콩 인권법으로 인한 미·중 무역협상 우려로 미국 등 주요국 증시의 하락세가 이어지고 안전자산 가격은 다시 오르는 중이다. 기대감만으로 크게 반등했던 한국 증시도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분석이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3대 주가 지수는 모두 약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54.80포인트(0.20%) 하락한 2만7766.29로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52포인트(0.24%) 떨어진 8506.21을 기록했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 역시 4.92포인트(0.16%) 내린 3103.54로 마감했다.

미국 의회에서 홍콩 사태와 관련한 홍콩 인권법이 통과되면서 미·중 무역협상이 다시 결렬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증시에 작용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0일 미국 하원을 통과한 홍콩 인권법은 미국 국무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투자, 무역, 비자 등의 사안에서 홍콩을 특별대우 하는 것이 합당한지를 검토하게 된다.

중국 정부가 홍콩의 자치권을 위협한다고 판단될 경우 미국 정부는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철회할 수 있고 홍콩의 자유를 침해하는 인사들에게는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거나 자산을 동결하는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다.

홍콩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에 대한 홍콩 자치정부와 중국의 압박이 거세지자 미국 등 국제사회에서 홍콩의 인권을 지지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은 이를 내정간섭으로 간주하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홍콩 인권법 통과 이후 중국 정부는 미국 대사 대리를 초치하고 유관 기관을 통해 일제히 항의성명을 발표했다.

미국과 중국 간 외교적 마찰이 격화하면서 스몰딜(부분적 합의)에 이렀던 무역협상이 결렬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수는 있지만 이후 상원과 하원에서 각각 3분의2 이상 찬성을 받으면 법안은 발효된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로 한국 증시도 크게 흔들린다. 전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28.72포인트(1.35%) 내린 2096.60으로 거래를 마쳤다. 약 2달 만에 가장 큰 낙폭이었다. 코스닥 역시 13.88포인트(2.14%) 떨어진 635.99를 기록했다.

한국 증시는 8월 폭락장 이후 10% 이상 반등에 성공했지만 펀더멘털(기초체력)이 개선되지 않은 채 기대감이 크게 반영된 상황이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크다는 분석이다. 코스피를 끌어올렸던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이 흔들릴 경우 코스피도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의 12개월 전망 PER(주가수익비율)은 11배 이상으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지만 4분기 이익 전망은 한 달 동안 7.6% 하향 조정 되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은 가중되고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 격화 우려 등으로 단기적으로 주가 되돌림 과정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우리나라의 홍콩 수출 비중은 지난해 기준 7.6%로 전체 수출 대상국 가운데 4위에 해당하는 상당한 수준"이라며 "홍콩 사태가 조기에 결론을 도출하기 쉽지 않다는 점에서 펀더멘털 측면의 우려도 제기될 개연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