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은행, 지주사 지분 전량매각…"오버행 이슈 해소"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2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외국인지분율 32%로 확대, 지주사·은행 자본비율 개선

우리금융CI / 사진제공=우리금융
우리금융CI / 사진제공=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22일 자회사인 우리은행이 보유 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1.8%(132억1267만주)를 개장 전 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글로벌 장기투자자 등에게 전량 매각했다.

이번에 매각된 주식은 우리카드를 지주의 완전 자회사로 편입시키는 포괄적 주식 교환 과정에서 상법상 우리은행이 보유하게 된 지주사 주식 물량 총 5.8% 중 잔여지분 1.8%다.

우리금융은 지난 9월 대만 푸본금융그룹을 장기투자자로 유치해 상호주 지분 4%를 매각했으며, 잔여지분 전량을 이번에 추가로 매각했다. 이로써 우리금융의 외국인 투자자 지분율은 32%로 높아졌고, 시장의 오버행 이슈(Overhang Issue, 대기물량부담)도 완전히 해소해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잔여지분은 소수 장기투자자 중심의 매수자에게 팔렸다. 금융주는 배당 기대와 단기차익 실현 목적의 수요가 연말에 많아 시장 영향이 최소화됐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잔여 지분 매각 과정에서 장기 성향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의 BIS(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도 일부 개선되는 효과도 얻게 됐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