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에 5G 경험 전파…공동선언문 발표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2 10: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북경서 열린 '글로벌 5G 오퍼레이터 포럼'에서 발표

21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Global 5G Operator Forum’에서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이 한국과 KT의 5G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KT
21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Global 5G Operator Forum’에서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이 한국과 KT의 5G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KT
KT (25,350원 상승150 -0.6%)는 지난 21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글로벌 5G 오퍼레이터 포럼'(Global 5G Operator Forum)에서 전세계 주요 통신사업자에게 KT의 5G 네트워크 구축과 서비스 상용화 경험을 전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포럼은 O-RAN 얼라이언스와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 GTI(Global TD-LTE Initiative)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전세계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의 CTO가 참석해 각국의 5G 추진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행사엔 차이나 모바일과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유니콤, 중국방송네트워크 등 중국의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와 도이치텔레콤, 텔레포니카, 바하티 에어텔, 싱텔, KDDI 등 전세계 주요 통신사업자가 참여했다.

KT 발표자로 나선 이선우 인프라연구소장은 5G 네트워크와 서비스 제공 현황을 공유했다. 행사에 참석한 통신사업자들에게 한국과 KT의 5G 기술을 알리고 향후 5G 발전과 확산을 위한 네트워크의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

또 행사에 참석한 중국의 주요 통신방송사업자와 도이치 텔레콤, 텔레포니카, 바하티 에어텔, 싱텔, KDDI 등과 '5G 진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개방형·지능형·에너지친화형·소프트웨어 기반 5G 사회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선언했다.

이선우 소장은 "이번 포럼으로 전세계 사업자들에게 KT의 5G 서비스 출시와 운영 경험을 공유하고 주요 해외 사업자들의 5G 계획을 파악할 수 있었던 것은 의미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버티컬 산업을 비롯한 5G B2B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모델과 기술을 발굴하는데 있어 개방형·지능형·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공동선언으로 전세계 사업자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