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소·부·장 안정적이면, 반도체 강국 韓 아무도 못흔들어"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2019.11.22 11: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지소미아 종료 앞두고 소재 부품 장비 국산화 강조

image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9.11.11.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0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우리 반도체 산업 경쟁력에 더해 소재·부품·장비의 공급이 안정적으로 뒷받침된다면, 반도체 제조 강국 대한민국을 아무도 흔들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충남 천안 MEMC코리아 실리콘 웨이퍼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반도체 산업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버팀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으로 뽑았던 '지소미아 종료' 카드의 실현을 앞두고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강조한 것이다. 그동안 실리콘 웨이퍼의 경우 일본산이 50%, 국산이 35% 정도였다.

대만 글로벌웨이퍼스(GlobalWafers)를 모회사로 둔 MEMC코리아의 제2공장 준설에 따라 실리콘 웨이퍼 생산 비율이 일본산 41%, 국산 44%로 역전될 것이란 전망이다. MEMC코리아와 글로벌 웨이퍼스는 천안 제2공장을 통해 생산을 두 배 확대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내년까지 총 4억6000만 달러의 투자 역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핵심소재인 ‘반도체 실리콘 웨이퍼’ 분야에서 민간기업, 특히 글로벌 외국기업이 국내에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며 "핵심소재 공급의 안정성 확보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더해, 국내 투자환경의 매력을 전세계에 알리는 ‘일석삼조’의 투자 효과가 기대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실리콘 웨이퍼는 반도체 집적회로를 그리는 원판이다. 반도체가 산업의 ‘쌀’이라면 웨이퍼는 ‘논’"이라며 "반도체를 만들어내는 핵심소재였지만 지금까지 해외수입에 크게 의존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우리 반도체 생산 기업들이 실리콘 웨이퍼의 65%를 해외에서 수입해 오지만, MEMC코리아 제2공장에서 생산을 확대하면 해외수입분 가운데 9%를 국내생산으로 대체할 수 있다"며 "반도체 핵심소재의 자급을 확대하는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힘을 줬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지난 4개월 동안 거둔 성과를 언급하며 '극일'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개월, 우리 기업과 정부는 핵심소재·부품·장비 수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국내 생산 확대와 수입 대체 노력에 박차를 가했다"고 했다.

또 "액체 불화수소의 국내 생산능력이 두 배로 늘었고, 수요기업이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불화수소가스와 불화 폴리이미드는 연내 완공을 목표로 신규 생산공장을 짓고 있고, 곧 완공되어 내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블랭크 마스크는 신규공장이 완공되어 이미 시제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아우르는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에게 세계 최대의 수요시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의 잠재력을 인정하고, 한국 반도체 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한 MEMC코리아와 글로벌 웨이퍼스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반도체 소재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투자가 더욱 확산되길 바란다. 이번 투자와 제2공장 준공을 계기로 앞으로 더 많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민간투자가 전국 곳곳에서 활발히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