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영선 장관 "소공연 정관어긴 정치활동 국민찬성 않을 것"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11.22 17: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 세금 쓰면 중립적이어야"…정치세력화 시도에 재차 부정적 견해

image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서울역에서 열린 전국상인연합회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정치세력화를 시도하고 있는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해 "정관을 어기고 정치행위를 한다고 하면 정부에서 운영비를 지원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역 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상인연합회 회장단과 간담회에서 "정부의 지원을 받기 시작하면 국민의 세금을 쓰는 것이기 때문에 중립적이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소공연은 지난 8월 정관에서 '정치참여 금지조항'을 삭제하는 안건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승인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어 '소상공인 국민행동 창당준비위원회'(가칭) 결성을 결의하는 등 정치세력화를 시도해왔다.

소공연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법정 단체며 정부로부터 연간 30억원 가량의 예산을 지원받고 있다.

박 장관은 지난달 열린 국회 종합국감에서 소공연의 정관 변경에 대해 "선거법과 상충하는 문제가 있다"고 밝히는 등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해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