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여야 일제히 "환영한다"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2019.11.22 19: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與 "원칙 외교의 승리" 野 "조건부 유예 환영"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여야는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유예' 결정을 일제히 환영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익을 위한 원칙 있는 외교의 승리"라며 "일본 정부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수용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조치는 국민의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한미 동맹을 보다 굳건히 하는 데에도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일본은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성실하게 임해 양국 간 신뢰의 위기를 초래한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한일 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아 넣을 뻔했던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라며 "국가안보를 걱정해주신 국민들의 승리"라고 말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도 "지소미아 연장을 환영한다. 하지만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는 궁색한 조건은 굳이 달아야 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소미아는 한미일 동맹의 문제이며, 동북아 안보·평화의 핵심적인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겸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의 비상행동(변혁)' 대표도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유예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한일 관계는 물론 한미 관계도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최악의 파국만큼은 피했다"며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대화 재개에 양국이 합의했다"며 "대화를 통한 한일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도 평가할만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정부가 양국 현안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때까지 잠정적으로 종료일을 연기한 결정에 대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이해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이날 자정을 기해 종료가 예정됐던 지소미아를 조건부 연장하기로 했다. 대신 한일 정부는 앞으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양 정부 부처의 과장급에서 준비해 국장급에서 대화를 시작하기로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