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차붐' 차범근, 독일 대십자공로훈장 수상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2019.11.22 20: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독일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차범근 전 감독은 2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주한독일대사관에서 독일 정부가 수여하는 대십자공로훈장을 수여받았다. 주한독일대사관은 지난 5일 "수십 년 동안 한국과 독일의 관계 발전을 위해 애쓴 차범근 전 감독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이 차 전 감독에게 대십자공로훈장을 수여한다"고 전했다.

대십자공로훈장은 정치, 경제, 사회, 사회복지, 자선 등의 분야에서 독일을 위해 특별한 공로를 세운 이에게 주어진다. 한국인으로는 고 김수환 추기경(2001년), 고 김대중 전 대통령(2005년) 등이 수상한 바 있다.

차 전 감독은 지난 1978년 분데스리가 SV다름슈타트에 입단해 독일 프로축구리그 무대를 밟았으며 이후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바이엘 레버쿠젠을 거치며 11년 동안 맹활약했다. 독일은 물론 유럽 전 지역에 '차붐'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차 전 감독은 1989년 현역에서 은퇴할 때까지 유럽 무대에서 372경기에 나서 121골을 기록했다.

이날 수여식에 참석한 차 전 감독은 "가슴이 벅차다. 감사하다. 훈장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 독일 정부와 대사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차범근과 차붐이 같은 사람이듯 사람들도 나를 통해 한국과 독일냄새를 동시에 느꼈을 것 같다. 이 수상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북한이 우리와 함께 축구할 날이 조금 더 빨리오겠구나였다"며 "독일에 갈 때마다 독일 친구들이 돕겠다고 한다. 독일은 분단의 고통을 알고 또 해소했다. (우리의) 롤모델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차 전 감독은 "우리민족은 DNA가 뛰어나다"며 "나의 절반의 고향인 독일은 이 꿈을 도와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