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형이 미안하다"…한화 김성훈 실족사, 야구계 충격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737,221
  • 2019.11.24 10: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화 이글스 투수, 김성훈 사망…한용덕 "장래 촉망 받는 투수였다"

image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성훈(21, 사진)이 23일 안타까운 사고로 숨졌다./사진=뉴스1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성훈(21)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야구계가 큰 슬픔에 빠졌다.

한화는 지난 23일 "이날 오전 광주 모처에서 한화의 김성훈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며 "경찰에서 사인과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실족에 따른 사고사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큰 충격에 빠진 감독과 동료 선수들은 김성훈을 추모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은 광주 선한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한 감독은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김성훈의 사망) 소식을 듣고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장래가 촉망 받는 투수였다"며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 같은 게 많았어. 커 오는 환경 커 가는 과정. 내가 너네 팀과 플레이오프 도중 부상을 당했어도 가장 먼저 걱정해준 친구"라며 "너와 같이 이야기 하면서 부담감을 이겨내는 그런 시간들이 나에겐 더더욱 감사하고 소중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진 잡겠다 안타 치겠다 너랑 이야기했던 그 순간이 아직도 생생한데 나는 더 이상 너랑 대결을 할 수 없네?"라며 "우리가 아버지들보다 더 유명해지기로 약속 했잖아"라고 적었다. 김성훈와 이정후는 각각 김민호 KIA 타이거즈 코치와 이종범 LG 코치의 아들이다.

이정후는 "더 이상 우리의 고충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친구가 없어 너무나도 마음이 아프네. 난 이제 누구랑 얘기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화 소속 투수 이태양도 "성훈아 전화 좀 받아라…형이 미안하다…좀 더 신경 써줄 걸…성훈아 형이 스파이크랑 글러브 더 챙겨줄게. 성훈아 제발…"이라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댓글을 남겼다.

잠신중-경기고를 졸업한 김성훈은 2017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했다. 지난해 7월 1군 무대에 데뷔해 10경기에서 무승 2패 평균자책점 3.58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올해는 1군 15경기에 출전해 무승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