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인욱·전상근, 박경 저격에 "음원 사재기? 사실무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5 15: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경 "사재기 좀 하고 싶다"→"허위 사실 강경 대응"

왼쪽부터 가수 황인욱(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전상근/사진=OSEN
왼쪽부터 가수 황인욱(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전상근/사진=OSEN
가수 황인욱과 전상근 측이 박경의 사재기 의혹 실명 언급 발언에 대해 반박하며 "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황인욱의 소속사 하우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당사는 모 가수의 개인 SNS에서 언급된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황인욱 측은 "당사와 소속 가수 황인욱은 사재기라는 범죄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다수의 대중에게 허위 사실을 기정사실화해 당사는 물론 소속 가수의 명예를 훼손시킨 모 가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당사는 이런 상황을 묵과할 수는 없는 바,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차후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해당 SNS 게시 후 추가로 유포되는 허위사실 등 악의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서도 자료를 취합할 예정이며, 어떠한 선처도 없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상근의 소속사 스튜디오 오드리 측도 "지난 24일 모 가수가 제기한 저희 아티스트에 대한 사재기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해당 가수가 사실 관계 확인없이 당사의 아티스트를 공개적으로 지칭하며 명예를 현저히 훼손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와 전상근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해 법률적 검토를 거쳐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며 "또 현재 온라인 상에 지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자료를 취한한 뒤 강력하게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썼다. 이에 대해서 바이브, 임재현, 송하예 측도 법적대응 입장을 밝힌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증시 멸망? 코스피·코스닥 '동반 연저점'…2000선도 위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