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차만 보이던 베트남, '현대차' 갑자기 늘어난 이유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VIEW 427,243
  • 2019.11.26 0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베트남 합작법인 올해 생산량, 전년대비 35%↑…일본차와 경쟁 자신감 얻어 아세안 시장 확대

현대자동차가 베트남에서 아세안 시장 공략의 ‘열쇠’를 찾았다. 베트남 자동차 시장 1위인 일본 토요타를 턱밑까지 쫓아가며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 현대차는 베트남에서의 성공을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시장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25일 현대차에 따르면 베트남 생산 합작법인(HTMV)의 올해 1~10월 생산량은 6만144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3% 늘었다. 이미 지난해 연간 생산량(5만8111대)을 넘어섰다.

일본차만 보이던 베트남, '현대차' 갑자기 늘어난 이유
현대차는 2017년 3월 차량을 위탁생산 하던 베트남 탄콩그룹의 HTMV 지분 50%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총 자본금 660억원 규모의 합작법인을 세웠다.

현대차가 동남아에서 현지 회사와 합작법인을 세운 것은 HTMV가 처음이다. 지난해 6월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직접 베트남을 찾아 생산과 판매를 독려할 정도로 관심을 쏟았다.

합작법인을 만들며 아세안에 시장에 직접 뛰어든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HTMV는 지난해 시장 판매 점유율 약 20%로 전체 브랜드 중 2위로 올라섰다. 1위인 토요타와 판매량(소매 기준)에서 2000여대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올해는 월간 판매량에서 토요타와 엎치락뒤치락을 거듭하고 있다. ‘i10’, ‘엑센트’ 등 소형차가 1만5000대 이상 팔리고 SUV인 ‘투싼’과 ‘코나’도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일본차만 보이던 베트남, '현대차' 갑자기 늘어난 이유

상승세를 탄 HTMV는 올해 연 7만대 생산을 넘어선다는 계획이다. 생산뿐만 아니라 판매도 합작법인을 만들고, 내년에는 연간 10만대 판매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2021년에는 베트남 시장 1위가 목표다.

베트남에서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현대차는 아세안 생산 영토를 인도네시아로 넓힐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50㎞가량 떨어진 델타마스공단에 전기차를 포함한 완성차 공장을 지을 것으로 전해진다.

현대차는 최근 몇 년간 현지공장 설립을 위한 협상을 인도네시아 정부와 벌였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협상의 방점을 찍을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일본 브랜드를 꺾어야 한다. 인도네시아는 자동차 판매 상위 5개 브랜드가 모두 일본 업체고, 점유율이 85%에 달한다.

자신감은 충분하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쇼 CES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이 모두 중요한 시장"이라며 "일본 업체들이 장악하고 있지만 확실한 전략이 있으면 들어가 점유율 25%는 바로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11월 26일 (04: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