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택진이형 얼마 벌었어요?" 리니지2M 대박 신호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VIEW 14,729
  • 2019.11.28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비스 9시간만에 애플마켓 매출 1위…매출 확대하며 2조클럽 가입 앞당길듯

image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엔씨소프트
"앞으로 몇년 안에 적어도 기술적으로 따라올 모바일게임이 없을 것으로 자신한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자신감이 현실로 다가왔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리니지2M'은 출시하자마자 매출 선두에 올라서며 게임 판을 뒤흔들고 있다. 업계의 최대 관심사는 전작 '리니지M'과의 경쟁 구도. 굳건하게 매출 1위를 지켜온 '리니지M'을 뛰어넘는 성과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엔씨는 지난 27일 0시 PC와 모바일 기기로 즐길 수 있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19세, 12세)을 정식 출시했다. 출시와 동시에 이용자들이 대거 몰리며 서버 접속 대기 시간이 발생하기도 했다. 늦은 밤과 새벽에도 리니지2M을 직접 플레이하기 위해 수많은 이용자가 같은 장소에서 플레이하는 모습도 연출됐다.

기대치는 곧장 수치로 드러났다. 리니지2M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지 10시간도 안 돼 애플 앱스토어 매출 정상을 차지했다. 단숨에 '리니지M'을 끌어내리며 애플 마켓 지형도를 새로 그렸다. '리니지2M'이 ‘신장개업’ 효과를 봤다고 해도 '리니지M'을 제친 건 놀랍다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이대로라면 구글플레이를 장악하는 것도 시간문제라는 것. 통상 구글플레이는 신작의 매출 순위 집계가 애플 앱스토어보다 느린 만큼 늦어도 28일이면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리니지2M'이 출시 첫 날 적어도 1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출시 첫 날 매출 107억 원을 거둔 '리니지M' 정도는 충분하다는 의미가 담겼다. 업계 한 관계자는 “리니지2M은 리니지M(사전예약 550만 명)의 사전예약자수를 넘어서면서 국내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며 “기록 아닌 게임 자체 품질로만 보더라도 전작을 능가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리니지2M은 기술적으로 진일보했다. 리니지2M에는 4K UHD급 그래픽이 탑재됐다. 4K 그래픽의 경우 PC게임 기준으로도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미래형 모바일기기와 PC 연동까지 내다봤다. 또 모바일게임 최초로 게임 캐릭터들이 실제 부딪치는 듯 한 ‘물리적인 충돌’도 구현됐다. 기존 모바일게임 속 캐릭터들은 위치가 비슷하면 그래픽이 그대로 겹쳐진다. 여기에 더해 게임의 몰입을 방해하는 로딩도 없앴다. 존과 채널의 구분과 이동에 따른 로딩 지연 등을 제거한 것이다.

'리니지2M'은 장기적으로도 엔씨의 매출 규모 확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엔씨가 넥슨, 넷마블에 이어 2조 클럽에 가입할 것이란 시각도 나온다. 올해는 3분기까지 누적매출이 1조1674억 원에 그쳐 가능성이 낮지만, 내년엔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 앞서 엔씨는 리니지M를 출시하며 9836억 원 수준이던 연간 매출이 2017년 1조7587억 원으로 2배 가까이 급등한 바 있다. 리니지M은 출시 이후 1년 간 무려 1조원의 누적 매출을 거뒀다.

다만, 리니지M과 리니지2M 간 '자기 잠식'이 불가피하다는 시선도 있다. 사용자가 게임에 들일 수 있는 시간과 돈은 한정돼 있는데다, 같은 지식재산권(IP) 신작이라면 사용자층을 공유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엔씨소프트는 자기 잠식은 없을 것으로 본다. 각 게임의 원작인 PC 온라인 게임 '리니지'와 '리니지2'의 이용자층이 다르고 재미 요소도 차이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