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요즘 20대들, XX운동화에 유니클로 왜 입나봤더니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2019.11.28 1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90년대생 '플렉스'의 완성, 운동화]20대 명품소비층 급부상, 명품 운동화와 SPA브랜드 조합해 개성표현

[편집자주]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 아니라 운동화다. 미국 힙합문화에서 유래한 '플렉스'(부나 귀중품을 과시한다는 뜻)를 중시하는 90년대생에겐 말이다. '최애템' 신발 하나만 신으면 세상 모든 것을 다 가진 듯한 '부심'을 느끼는 그들의 이유있는 운동화 사랑을 짚어본다. 
image
최근 2030세대사이에서 인기를 모으는 구찌의 운동화/사진=롯데백화점
백화점 업계와 명품브랜드들은 최근 수년새 20대를 겨냥한 명품 라인업을 대거 확대해왔다. 20대가 새로운 명품 소비층으로 부상했기 때문인데 이런 트랜드가 수치로도 확인됐다. 특히 20대 신흥 명품족은 구찌나 발렌시아가 등 명품 운동화에 유니클로와 같은 중저가 SPA(제조유통일괄) 브랜드 의류를 함께 입는 경향을 보여 명품 주소비층인 3040 세대와는 다른 소비행태를 드러냈다.

28일 엘포인트를 운영하는 롯데멤버스의 3분기 ‘트렌드Y 리포트’에 따르면, 2019 명품 쇼핑 트렌드 키워드는 △20대 △우대경험 △실용성 3가지다.

먼저 국내 명품시장은 최근 2년새 3.5배 커졌다. 양극화 소비가 심화된 결과다. 특히 20대는 2017년 3분기 대비 명품 구매 건수가 약 7.5배 증가했고, 연령대별 이용 비중에서도 6.4%포인트(p) 늘었다. 90년대생을 중심으로 형성된 이른바 ‘플렉스(flex)’ 문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플렉스는 ‘구부리다’, ‘근육에 힘을 주다”라는 뜻으로, 힙합 문화에서 유래해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과시하다’의 의미로 사용된다. 명품시장 주 고객층은 여전히 3040세대지만 최근 유통사와 명품 브랜드들이 20대를 주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대 명품소비층 급부상...플렉스문화 영향?


20대가 명품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속성은 디자인(59.2%), 실용성(32.5%), 가격대(32.3%), 브랜드 네임(32.1%) 순이었다. 디자인은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이나 세대별로는 30대는 브랜드네임을 실용성보다 더 중시해 차이를 보였다.

[MT리포트]요즘 20대들, XX운동화에 유니클로 왜 입나봤더니


금액대별로는 2017년 3분기 대비 150만원 미만 구매 건수가 6.9%p, 300만원 미만 구매 건수가 6.7%p 증가한 반면 300만원 이상 구매 건수는 3.4%p 증가하는 데 그쳤다. 명품 구매에서도 가성비 높은 상품을 선호하는 것이다. 실제 20대 명품 주 구매 품목으로는 반지갑(34.2%), 카드지갑(25.1%), 운동화(23.1%) 등 실용 아이템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운동화는 명품 구매품목 전체 1위(27.7%)로 꼽혔다. 최근 수년새 대기업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된 복장 자율화가 영향을 미친 결과다. 다음으로는 반지갑(25.9%)의 인기가 높았고, 명품의 대명사로 여겨지던 숄더백은 50대에서만 순위권에 올랐다.


구찌, 발렌시아가 운동화에 유니클로 걸치는 20대들


흥미로운 점은 엔포인트 거래데이터 분석결과 20대 명품구매자들이 캐주얼하고 합리적인 SPA 브랜드도 많이 이용한다는 점이다. 예컨대 구찌나 발렌시아가 등의 명품 운동화와 유니클로 같은 SPA 옷을 함께 입는 ‘믹스앤매치’로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연출하려는 이들이 많다는 것이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옷은 패딩같은 아우터가 아니라면 로고가 드러나지 않는데 반면 운동화는 한눈에 봐도 어디 명품임을 알 수 있어 여유가 있는 2030들이 패션아이템으로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구찌 운동화/사진=롯데
구찌 운동화/사진=롯데

자료=롯데멤버스
자료=롯데멤버스
반면, 30대 명품 구매자들은 무난한 비즈니스 캐주얼 브랜드나 클래식한 명품 브랜드를, 40~50대는 골프웨어 브랜드 이용이 많았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빅데이터부문장은 “소득 불균형 심화로 저가나 고가 상품만 잘 팔리는 양극화 소비 현상이 점점 더 뚜렷해지면서 최저가 쇼핑과 명품 쇼핑이 동시에 급성장하고 있다”며 “명품 대중화와 이용 연령대 확대에 따라 국내 명품시장은 당분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엘포인트(L.POINT) 리서치 플랫폼 라임이 최근 6개월 이내 명품 구매자 3322명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과 2017년 3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의 엘포인트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