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스타강사들, 10분짜리 인강에 뛰어든 이유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2019.12.03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교육업계, 5~15분 영상 숏콘텐츠로 밀레니얼 세대등 공략

image
스카이에듀 '딱 15분' 이미지 /사진제공=에스티유니타스
교육업계가 50분씩 걸리던 수업을 5~15분으로 압축한 ‘숏 콘텐츠’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짧은 호흡의 영상 콘텐츠를 선호하는 ‘밀레니얼’(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 세대나 자투리 시간에 학습하고자 하는 고객들을 잡기 위해 핵심내용만 간추린 이른바 ‘짤방’(짤림 방지) 교육콘텐츠 제작에 뛰어든 것이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스티유니타스의 대입 전문 브랜드 ‘스카이에듀’는 최근 짧은 영상에 익숙한 10대 학생들에 맞게 기존 60분 인터넷 강의를 4분의1로 대폭 줄인 ‘딱 15분’ 강의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단순히 강의 영상 분량을 짧게 편집하지 않고 15분에 맞춰 내용을 새롭게 제작했다.

딱 15분 강의는 과목별 교과 상세내용과 수험생들의 학습 패턴을 분석해 기획됐다. 15분 안에 과목별로 필요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핵심을 정리한 게 특징이다. 영상은 △개념 강의 10분 △연습 및 복습 문제풀이 5분 △반복훈련 10초로 구성했다. 편집도 다양한 자막과 영상 효과 등을 넣었다. 강의진은 수학 과목 주예지 강사나 국어 과목 유대종 강사 등 10대 학생들에게 잘 알려진 스타강사들로 꾸렸다.
스카이에듀 '딱 15분' 강의 /사진제공=에스티유니타스
스카이에듀 '딱 15분' 강의 /사진제공=에스티유니타스

기존 인터넷 강의를 볼 때는 배속을 빠르게 하거나 넘겨가면서 봤던 수헙생들에게 유용할 것이라고 스카이에듀 측은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요즘 학생들이 접하는 영상 콘텐츠는 분량이 점점 짧아지고 편집이나 전개 속도도 상당히 빠르다"며 "기존 교육업계의 60분 수업 관행을 벗어난 딱 15분 강의는 중요한 핵심만 학습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재교육의 밀크티중학도 짧은 길이의 중학생 인터넷 강의 '짤강'을 내놓으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짤강은 '짧고 강한'의 줄임말로 과목별 개념을 10분 안팎으로 간략히 정리했다. 10분 개념완성을 목표로 짧은 시간 안에 핵심 내용만 짚어 주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짧은 강의 시간으로 학습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강의 후에는 '개념 테스트'를 통해 배운 내용을 점검해볼 수 있다. 밀크티교육 측은 "중학생들부터 내신성적 관리 때문에 학습해야 하는 과목이 늘어나는 만큼 시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점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짧은 교육 콘텐츠에 대한 수요는 학생들뿐 아니다.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자기계발을 하고자 하는 직장인들에 맞춘 콘텐츠도 나왔다. 휴넷이 개발한 '쌤(SAM)'은 직장인 대상 5분 콘텐츠 제작 도구(마이크로 러닝 툴)다. 짧고 간단한 업무 지식 습득을 돕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업무에 필요한 교육 프로그램을 직접 만들어 공유하는 식이다. 사내 교육용 콘텐츠부터 유튜브, 언론 기사 등 외부 콘텐츠를 자유롭게 선별해 자기만의 교육 과정을 만들 수 있다.

한 교육업계 관계자는 "기존 방식대로 긴 호흡의 콘텐츠나 커리큘럼은 내용의 좋고 나쁨을 떠나 선택 자체를 못 받게 될 수 있다"며 "핵심요약 영상뿐 아니라 제작·기획 단계부터 분량을 10~20분 안팎으로 맞춘 숏 콘텐츠 제작 추세가 점차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