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정라인에 백원우팀 운영”…檢, 청와대 향해 한발 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9 12: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기현 수사에 '백원우팀' 관여 여부 살필 것으로 보여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청와대 전 민정비서관. (뉴스1 DB)2019.11.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청와대 전 민정비서관. (뉴스1 DB)2019.11.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내 직제에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을 만들어 운영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건사 김태은)는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직원 등으로부터 이같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백 전 비서관이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된 검찰 수사관과 경찰 등 일부에게 대통령 친인척 관리 외에 공직자 감찰 업무도 하도록 지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앞서 15명의 특감반원을 파견받아 반부패비서관실과 민정비서관실에 각각 9명과 6명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비서실 업무분장에 따르면 민정비서관실은 대통령 주변인사 관리와 국정 관련 여론 및 민심동향 파악 등이 임무다. 공직자 비리 동향 파악은 반부패비서관실 업무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이 별도 감찰팀을 가동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수사에도 관여했는지 살필 방침이다.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도 전날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지난해 10월 세월호 참사 관계자 감찰 과정에서 "민정비서관실이 감찰권한이 없음에도 불법으로 사정 업무를 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