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CNS 지분 35% 1조에 판 LG..일감몰아주기 선제 대응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29 14: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맥쿼리PE 매각안 이사회서 최종 의결..㈜LG 보유 LG CNS 지분율 84.95%→49.95%

서울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에 있는 LG CNS 본사 전경/사진제공= LG CNS
서울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에 있는 LG CNS 본사 전경/사진제공= LG CNS
LG그룹 지주사인 ㈜LG는 지난 28일 이사회를 열고 보유 중인 LG CNS 주식 35%(3051만9074주)를 9516억원에 맥쿼리코리아오퍼튜니티즈운용(맥쿼리PE)에 매각키로 의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계약은 향후 진행될 맥쿼리PE 이사회의 결의를 마친 후 체결되며, 국내·외 기업 결합신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내년 초 거래가 최종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LG (78,900원 상승1900 -2.4%)는 앞서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하면서 거래 가격 외에도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와 스마트 물류·인프라 투자로 축적한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경쟁력 있는 협력방안을 제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LG 관계자는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스마트 인프라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맥쿼리PE와 협력해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 IT 신기술과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 영역에서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해 기업 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LG CNS 지분 매각이 끝나면 LG그룹은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게 된다. 실제 이번 매각으로 ㈜LG가 보유하고 있는 LG CNS 지분율은 기존 84.95%(7407만6292주)에서 49.95%(4355만7218주)로 낮아진다.

LG는 그간 물류회사 판토스의 LG 특수관계인 개인 지분을 처분하고, 소모성자재 구매대행(MRO) 업무를 하는 서브원 지분을 매각하는 등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대응해왔다.

이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는 총수 일가가 지분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이 보유한 자회사 중 지분 50%를 넘는 기업에 대해서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추가로 적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공정거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국회에 계류 중이다.

LG CNS는 LG그룹 계열 시스템통합 기업이다. IT 시스템 구축과 유지·보수, 솔루션 개발 등이 주요사업이다. 지난해 매출 3조1177억원, 영업이익 1871억원을 기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