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7분만에 고속 거래…'부르는 게 값' 광명 전세시장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882
  • 2019.12.02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명 아파트 전세 구하기 하늘의 별따기…재건축 이주 + 청약 유목민 효과

17분만에 고속 거래…'부르는 게 값' 광명 전세시장
#30대 직장인 김진주씨(가명)는 지난 8월 광명시에서 전셋집을 구하는 데 애를 먹었다. 거래 물량이 워낙 적다 보니 고민하는 사이 계약이 체결돼서다. 번번이 고배를 마신 김씨는 부동산 애플리케이션에 매물이 올라오자마자 17분만에 부동산중개소를 찾아갔고, 초고속 방문 덕에 계약에 성공할 수 있었다.

광명시 전세 시장이 뜨겁다. 철거를 앞둔 재건축 단지의 이주 수요와 더불어 향후 분양 단지를 염두에 둔 '청약 유목민'이 늘면서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0월 광명시 아파트 평균 전세 가격이 2억7750만원으로 1월(2억7293만원) 대비 500만원 이상 올랐다. 광명시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지난 4월부터 오름세다.

국토교통부 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광명시 하안동 하안주공 12단지 44.89 ㎡(이하 전용면적)가 지난달 보증금 3억원에 전세 계약됐다. 이는 지난 9월 거래 가격(2억6120만원)과 비교하면 두 달 사이 4000만원 뛴 것이다.

광명시 일직동 '광명역푸르지오' 103.9023㎡는 지난달 보증금 5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평수가 지난 9월 4억7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두달 사이 보증금이 5000만원 뛰었다

광명역 역세권에 들어선 신축 단지는 전세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광명역센트럴자이, 광명역써밋플레이스 등이 입주한 지 2년이 채 되지 않아 매물 자체도 많지 않다. 수요가 많아 집주인이 부르는 가격에 계약된다는 것이 인근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광명은 현재 11개구역(약114만6000㎡)에서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이주 수요가 꾸준하다. 최근에는 신안산선, 월곶~판교 복선전철 등 교통 호재로 주목을 받으면서 쳥약 노리는 이주 수요도 늘고 있다. 광명에 1년 이상 거주하면 청약 1순위 자격 요건을 얻을 수 있는데, 분양 예정 가구가 4500가구 이상이다.

청약 전문가 박지민 씨(필명 월용이)는 "광명 1순위 청약통장가입자 12만명 중 실제 청약에 참여할 수 있는 사람은 2만4000명 정도뿐"이라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이 아니니 과열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적고, 40점대 가점자도 당첨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조원 낸다는데도 급등…K배터리의 미래, 주가는 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