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치킨배달 드론·룸서비스 로봇'…우리 미래 바꿀 예비특구는?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2019.12.01 12: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DDP서 열린 규제자유특구 박람회...AI의료기기·게놈산업·대마 산업화 등 38개 사업 추진

image
중소벤처기업부와 14개 지자체가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간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공동으로 규제자유특구박람회를 열었다./사진제공=구경민 기자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간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 박람회'. 이곳에 모인 14개 지자체들은 내년 3차 특구 지정을 위한 사업계획을 설명하느라 숨 돌릴 틈이 없었다. 지자체별로 마련된 '기업 상담존'은 예비 특구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상담을 하려는 기업인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박람회에서 지자체들이 선보인 예비 특구 사업은 총 24개. 가장 관심을 끈 것은 전남의 '드론(무인항공기)산업 생태계 조성 사업'이었다. 여러 지자체들이 1·2차 특구에 없는 드론 사업을 예비 특구 사업으로 들고 나왔지만 유리한 사업 및 입지조건을 내건 전남이 단연 눈길을 끌었다.

전남 고흥군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가종합 비행성능시험장과 전국 최대 면적(직경 22km)의 무인기 전용 공역 등의 인프라를 갖췄다. 이를 바탕으로 고흥은 드론 개발·실증, 시험 평가, 통합 인증, 기업 지원 등 원스톱 종합 지원체계를 내년부터 5년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서는 특구로 지정돼 규제 신속확인, 실증특례, 임시허가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남 측의 설명이다.

고흥군 관계자는 "드론의 국산화율을 높이고 군수용, 농업용 등 모든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미국처럼 지정된 공원이나 캠퍼스 등에서 드론으로 피자나 치킨 등 음식을 배달하는 것도 실증을 통해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가 2025년에 플라잉 카를 실용화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고흥이 드론 산업을 넘어 플라잉카 실증단지(테스트베드)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8~29일 서울 DDP에서 열린 '2019 규제자유특구 박람회'에서 전남이 전시해 놓은 특구 설명판과 드론 실제 모습./사진제공=에스엠소프트웨어
지난달 28~29일 서울 DDP에서 열린 '2019 규제자유특구 박람회'에서 전남이 전시해 놓은 특구 설명판과 드론 실제 모습./사진제공=에스엠소프트웨어

대구는 무인이동 로봇·작업지원 로봇(협동로봇) 사업을 추진 중이다. 대구 관계자는 "서비스 업종 중 노동집약도가 높은 산업이 호텔업인데 호텔 룸서비스와 타월 등 각종 배달을 할 수 있는 무인이동 로봇을 만든 기업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규제에 막혀 상용화가 되지 못하고 있어 특구로 지정돼 상용화를 통한 산업 육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간과 로봇이 같은 공간에서 함께 작업하는 '협동로봇'에 대해 선진국들은 각종 규제를 풀고 적극적인 지원책을 내놓으면서 산업을 키우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나라는 안전을 앞세운 법 규정으로 협동로봇 산업은 시작단계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오·헬스 분야 예비 특구 사업들도 주목을 받았다. 경북은 햄프(Hemp:대마) 산업화 특구 구상을 공개했다. 대마 가운데 환각성(THC)이 거의 없는 햄프를 산업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경북에 따르면 세계 햄프시장 규모는 올해 9조3000억원에서 2022년 34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대마는 크게 마리화나와 햄프로 구분되는데 일반적으로 마약이라 부르는 대마는 마리화나이고, 햄프는 의료·화장품 등 산업용으로 쓰이고 있다.

경북 관계자는 "햄프는 특히 알츠하이머, 암, 파킨슨병 등 의료분야의 잠재성이 매우 높은 신소재인데 우리나라에서는 마약류 관리법에 따라 마약으로 분류돼 관련 산업이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랜 기간 관련 산업에 대해 폭넓은 연구를 진행하고 안동시 조례 제정, 연구소 설립 등 햄프산업을 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를 해왔다"며 특구 지정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경남에서는 AI(인공지능) 의료기기로 질병·질환을 판별하는 AI 의료기기 특구를 준비하고 있다. 울산의 특구 사업은 '게놈산업'이다. 1만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표준 게놈(유전체) 지도를 만들어 희귀질환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주 사업 내용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