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무역위, 베트남산 합판 반덤핑 여부 조사한다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0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무역위, 반덤핑조사 개시 결정…예비조사·본조사 실시해 반덤핑관세 부과 여부 판정

합판 생산과정과 용도./자료=무역위원회
합판 생산과정과 용도./자료=무역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가 베트남산 합판(Plywood)에 대한 반덤핑조사를 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한국합판보드협회가 베트남산 합판의 덤핑수입으로 국내산업이 피해를 입었다며 덤핑방지관세(반덤핑관세)부과에 필요한 조사를 신청한 데 따른 것이다.

합판은 목재를 얇은 단판으로 만들어 인접하는 단판의 섬유방향이 서로 교차하도록 접착한 적층판이다. 거푸집, 건축용 내‧외장재, 가구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국내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8000억원대로, 이중 베트남산이 약 40%(물량 기준), 국내산이 약 10%를 차지한다.

정부는 현재 말레이시아산과 중국산 합판에 3.96%~38.10%의 덤핑방지관세를 부과 중이다. 한국합판보드협회는 이 조치 이후 베트남으로부터 덤핑수입이 늘었다고 주장한다. 시장점유율과 판매가격이 하락하고 영업이익·고용 감소 등 피해를 입었다는 얘기다.

앞으로 무역위는 세계무역기구(WTO) 반덤핑협정과 국내법령에 따라 각각 5개월 이내로 예비조사와 본조사를 실시한 뒤 덤핑방지관세 부과 여부를 최종 판정하게 된다.

조사 기간 동안 이해관계인이 제출한 자료 분석, 현지실사, 공청회를 통해 베트남산 합판의 덤핑 여부와 덤핑으로 인한 국내산업 피해 여부를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다.

조사 개시 결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는 3일부터 전자관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