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식 마친 황교안, '유승민3원칙'-'읍참마속' 꺼냈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2019.12.02 10: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그동안 태만…보수통합 실천, 당 혁신, 단식 전과 후 확연히 달라진다"

image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을 중단하고나흘만에 당내 일정에 복귀한 2일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투쟁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식을 마치고 복귀한 첫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과 '혁신' 메시지를 내놨다.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내세운 3원칙에 적극 호응하면서 통합의지를 강조했다. 당내 혁신에 대해서는 "읍참마속"(대의를 위해서 측근이라도 예외없이 제거함)이라는 말도 꺼냈다.

황 대표는 2일 오전 청와대 앞 사랑채에서 진행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단식을 시작하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악법 저지와 함께 당의 쇄신과 통합을 이루겠다는 말씀을 국민께 드렸다. 이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까지와 다른 강도 높은 혁신과 속도감 있는 통합 논의를 시사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너무 태만 했다고 반성했다"며 "국민의 명을 받아서 과감한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 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하겠다"고 밝혔다.

통합에서는 유승민 의원이 밝힌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로 새 집을 짓자)과 자신의 생각이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통합 논의하면서 몇가지 제안이 있었다. 탄핵이 걸림돌 되지 않도록 함께 성찰하면서 탄핵의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 지향적이고 개혁적인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자, 보수 중도의 자유민주세력이 함께 하는 새로운 통합을 이뤄내자는 제안 등"이라며 "이는 저의 생각과 전혀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제 통합도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며 "단식 이전의 한국당과 그 이후의 한국당은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