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매출 0원' 카이노스메드, 2055억원 가치로 코스닥 도전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2019.12.02 13: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에이즈·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진행 중…신약 개발 바이오로 기술특례 스팩합병 추진

image
차트
코넥스 상장 회사 카이노스메드가 코스닥 이전 상장에 나선 가운데 2000억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책정했다. 매출이 없는 신약 개발 바이오 회사로, 기술특례 요건을 통한 스팩합병 상장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이노스메드 (15,900원 보합0 0.0%)하나금융11호스팩 (2,100원 상승10 0.5%)과 합병을 결정하고 본격적인 코스닥 이전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카이노스메드는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모델을 기반으로 여러 신약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NRDO는 이미 발굴된 혁신 신약 후보물질을 가져와 임상 개발을 진행하고 글로벌 제약회사에 기술을 이전하는 사업을 의미한다. 자본력이 부족한 바이오 벤처에 적합한 사업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NRDO 전문 회사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역시 현재 IPO(기업공개) 절차를 밟고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파킨슨병 치료제, 에이즈 치료제, 항암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2007년 6월 15일 설립됐다. 시장에서 기술 이전이 비교적 활발한 퇴행성 뇌질환, 희귀병 질환, 항암제, 바이러스 감영성 질환 등을 주로 연구한다.

우선 현재 임상이 진행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와 에이즈 치료제가 핵심 파이프라인으로 꼽힌다.

파킨슨병 치료제 'KM-819'는 2017년 임상 1상 완료 뒤 2020년 미국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 또 MSA(다계통 위축증) 희귀신경질환으로 적응증 확대 임상을 계획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비교적 임상 진행 속도가 빠른 편이란 평가다.

에이즈 치료제 'KM-023'은 2017년 중국 임상 승인 뒤 임상 1상, 임상 2a상에 이어 현재 임상 3상이 진행되고 있다.

'매출 0원' 카이노스메드, 2055억원 가치로 코스닥 도전


하나금융11호스팩과 카이노스메드 간 합병비율은 1대 6.9다. 합병비율 기준 카이노스메드의 합병 상장 뒤 예상 기업가치는 약 2055억원이다. 현재 코넥스 시장에서 카이노스메드의 시가총액은 2237억원이다.

카이노스메드의 합병비율 기준 기업가치는 코넥스 시장 시가총액보다 낮지만, 코넥스 시장의 가격 결정력을 100% 신뢰할 수 없다는 점에서 밸류에이션에 대한 평가가 갈릴 수 있다. 카이노스메드의 지난해 매출액은 0원, 영업손실은 76억원, 순손실은 79억원이다. 올해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0원, 영업손실 60억원, 순손실 59억원이다.

스팩합병을 통한 코스닥 이전 상장이라 따로 공모 시장의 평가를 받지 않지만, 최근 IPO 시장에서 신약 개발 바이오에 대한 눈높이가 낮아진 점도 고려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최근 국내 바이오 벤처 사이에선 신약 개발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낸 뒤 중간 단계에서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 수출 하는 사업 모델이 각광받고 있다"며 "결국 카이노스메드가 보유한 파이프라인에 대한 평가와 현재 임상 진행 중인 파킨슨병, 에이즈 치료제의 기술 수출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가 스팩합병 상장의 핵심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