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흙수저에 "부럽다" 청년 분노한 광고…사측 "즉시 교체"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2019.12.03 0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작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 불러 안타까운 마음…정책 수혜자 입장 반영할 것"

image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LH 한국토지주택공사의 행복주택 옥외광고물이 청년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고 논란이 되자 이를 전면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광고는 LH가 최근 서울 시내 버스정류장을 중심으로 게재한 것으로, "너는 좋겠다.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실 테니까"라는 메시지에 "나는 네가 부럽다.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까"라고 답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광고 하단에는 '내가 당당할 수 있는가(家)! 행복주택', '대한민국 청년의 행복을 행복주택이 응원합니다'라고 적혀있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에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이에 관해 트위터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내용이 부모의 재정 능력이 좋은 '금수저'가 혼자 힘으로 자신의 집을 마련해야 하는 '흙수저'를 부러워하는 맥락으로 해석된다며, 오히려 청년들을 조롱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대기업 다니는 친구가 청년실업수당 부럽다고 말하는 꼴", "누가 봐도 기분 나쁜 광고를 게재할 때까지 아무도 몰랐다는 게 더 황당하다", "종부세 내는 사람이 안 내는 사람한테 부럽다고 하는 거랑 비슷하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LH 측은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청년들에게 '부모 도움 없이 당당하게 집을 마련할 수 있다'고 소개하려는 제작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에 안타깝다"며 "해당 광고는 바로 교체할 것이며 정책 수혜자의 입장을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