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침통한 표정의 윤석열, 숨진 靑특감반원 조문

머니투데이
  • 이상봉 기자
  • 최민경 기자
  • 2019.12.03 1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수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총장은 2일 오후 6시30분 쯤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된 A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A수사관의 죽음을 애도했다. 강남일 대검 차장 등 대검 참모 검사장들도 윤 총장과 함께 조문했다.

오후 9시까지 약 두시간 반 가량 빈소에 머무르며 A수사관의 죽음을 애도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한 윤 총장은 조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유서에 총장님께 가족들을 배려해달라고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 "검찰 압박수사 의혹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의 질문에 묵묵부답하며 빈소를 떠났다.

윤 총장은 과거 A수사관과 같은 수사팀에서 근무한 인연으로 A수사관과 매우 가까운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소식을 듣고서 매우 상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조문을 마친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휘하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A수사관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조문을 마친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휘하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A수사관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사진=뉴스1
A수사관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도 이날 오후 6시께 빈소를 찾았다. 김 전 수사관은 15분가량 빈소에 머물렀다가 나와 "좋은 곳 가셔서 편안했으면 좋겠다"고 짧게 심경을 밝혔다.

한편 경찰 등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출신인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서울 서초동의 한 건물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씨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메모가 함께 발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