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왕관 쓴 조원태 회장, 그 무게를 견뎌라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2019.12.03 15: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새로운 100년을 향한 희망의 날개를 펼치겠습니다."

지난달 29일 발간된 대한항공 50년사(年史)에 적힌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다짐이다. '대한항공 50년사'는 대한민국의 항공산업 발전사를 담은 것이라고 할 정도로 큰 가치를 가진다.

조 회장은 같은 날 오후엔 대한항공의 '100년'을 만들기 위한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2년 만에 이뤄진 이번 인사는 지난 4월 취임한 그의 첫 임원 인사다.

임원 20% 이상을 감축하는 '조직슬림화'에 방점을 찍었다. 특히 고(故) 조양호 전 회장 가신그룹이 대거 물러나고 조 회장 친정 체제를 구축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50년사 편찬 기념식장에서 기자와 만난 조 회장도 "사업 변화에 따라 맞춰야 한다"며 사실상 '세대교체'를 강조했다.

조 회장은 2003년 IT(정보기술) 계열사인 한진정보통신으로 그룹에 입사해 이듬해 대한항공으로 자리를 옮겼다. 대한항공에서 벌써 15년이 됐다. 착실히 경영수업을 받아 온 그는 조 전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 이후 그룹 수장에 올랐다.

조 회장에게는 많은 과제가 주어졌다. 우선 경영권을 둘러싼 가족 간 갈등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그룹을 운영하는 게 급선무다. 경영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오너 리스크'가 다시 발생해서는 안 된다. 현재 경영에는 조 회장과 차녀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만 참여하고 있다.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복귀는 다음으로 미뤄졌다.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펀드)로부터 경영권 위협도 방어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 (27,350원 상승450 1.7%)의 수익성 강화가 시급하다. 한·일 갈등, 환율 상승, 최저임금 인상 여파 등이 겹쳐 대한항공 이익이 크게 줄었는데, 이를 돌려세워 확실한 경영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가 권력에 집착하는 '헨리 4세'를 꼬집고자 그의 희곡에서 한 말이다. 조 회장이 왕관의 무게를 이겨내고 스스로 밝힌 '후대에 부끄럽지 않은 대한항공'을 만들지 주목된다.
[기자수첩]왕관 쓴 조원태 회장, 그 무게를 견뎌라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