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루 9만개 택배 사라지는 뉴욕, 이런 사업까지…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VIEW 5,363
  • 2019.12.04 0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말 온라인쇼핑 크게 늘면서 도난사고도↑
택배 지키고 고객에 전달하는 서비스 등장

image
한 UPS 직원이 택배 배달을 하고 있다. /사진=AFP
연말 쇼핑시즌을 맞은 미국에서 최근 택배 도난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유통기업들은 안전한 배송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고, 택배를 보관해주는 새로운 사업도 커지고 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시에서만 하루 9만개가 넘는 택배가 도난당하거나 이유없이 사라진다. 4년 전보다 20% 증가한 수치다. 이중 약 15%는 주소 기입 오류 등으로 인한 배송 사고지만, 나머지는 연말 대목을 노린 절도범들이 중간에 택배를 낚아챈 것이다.

박스를 뜯어 내용물만 훔치는 경우도 많다. NYT는 "특히 외곽지역에서는 도둑들이 배달 트럭을 따라다니면서 이웃들이 보이지 않는 집에서 막 배달된 택배 꾸러미를 낚아채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온라인 쇼핑객들은 도둑을 잡기 위한 다양한 전략에 눈을 돌리고 있다. 문 앞 초인종에 다는 도난방지 CCTV는 올해 미 전역에서 120만개가 팔렸다. 우편함 대신 좀 더 큰 택배 전용 상자를 집 앞에 설치하는 집도 늘어났다.

유통업체들은 미리 지정한 보관함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속속 도입하고 있다. 아마존, UPS, 페덱스 등 미 배송업체들은 경쟁적으로 '택배 임시보관함'을 늘리고 있다. 이메일을 통해 전달받은 비밀번호를 누르면 보관함이 열리고 그 안에서 주문한 물품을 찾아가는 방식이다.

기술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위치추적과 도난방지시스템 마련에도 나섰다. IBM은 최근 드론으로 배송되는 택배 도난을 막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도난방지시스템을 개발해 특허를 받았다. 드론의 고도가 갑작스럽게 바뀌면 즉시 알려주는 사물인터넷(IoT)센서를 탑재하는 방식이다. 향후 미국 내 유통업체들과 제휴를 맺고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사설 택배 임시 보관소도 우후죽순 생기고 있다. 브루클린에 있는 한 택배 보관소는 택배 하나당 5달러를 받고 대신 보관해준다. 택배 보관비용으로 5000원이 넘게 드니 싼 값은 아니지만 이용자들은 계속 늘어 지금은 하루에 약 100개가 넘는 택배를 맡아 보관하고 있다.

택배를 대신 받아 고객에 전달해주는 스타트업도 생겼다. '픽업스'는 한 지역당 30명으로 구성된 네트워크를 구성해 고객이 집에 없어도 어디에 있든 편할 때 택배를 가져다 준다. 한달 이용 비용은 9.99달러다. '픽업스'의 창업자 가브리엘 세페다는 "주문한 컴퓨터 하드 드라이브를 받기도 전에 도난당한 적이 있다"면서 "이것은 내가 직접 창업을 하게 만들 만큼 아주 충분히 기분 나빴다"고 회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