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시민 "검찰 황운하 수사는 청와대 공격 목적" 비판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2019.12.03 21: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황운하 "검찰과 언론, 선거개입은 짜맞추기" 주장도...유시민 "검찰 조국수사는 인디언 기우제"

image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3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했다. (사진 = 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3일 "검찰의 황운하 청장 수사는 청와대를 공격하려고 가져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저녁 유튜브로 생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과 함께 출연해 "서울중앙지검의 황 청장에 대한 수사는 청와대도 치고, 경찰에서 수사권 조정에 기수 역할을 한 못된 경찰도 손보고 일타삼피, 사피가 된다"고 말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대한 하명수사 의혹을 받는 황 청장은 "(검찰은) 지금 국면이 청와대를 공격하기에 적절한 시점이라 판단한 것 같다"면서 "검찰 입장에서 검찰개혁을 추진하는 가장 핵심적인 동력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기 때문에 공격하는 것이다. (공격 받으면) 검찰개혁 동력이 급격히 약화된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서는 "검찰이 조 전 장관은 지금 석 달이 지나도록 기소하지 않고 가지고 있는데 이건 인디언 기우제"라고 비판했다. '인디언 기우제'는 인디언들이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낸다는 의미로 검찰 수사가 혐의점이 나올때까지 무리하게 진행됨을 꼬집은 것이다.

황 청장도 "검찰이 수사 만능주의가 되는 것 같아 위험하다. 수사는 최소한으로, 절제된 방식으로 해야 한다"며 "지금 검찰의 수사는 인디언 기우제 수사다. 뭐가 나올 때까지 수사한다"고 동조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일하다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검찰수사관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평소에 아끼던 수사관이라면서 아끼던 수사관에게 (수사를) 그렇게 하느냐"며 "유가족이 윤 총장에게 격하게 항의했다는 이야기도 있고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조문갔을 때는 부인이 껴안고 펑펑 우는 장면도 보였다. 검찰이 이성을 회복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황 청장은 자신이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과 언론이 직권남용, 선거개입으로 짜맞추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황 청장은 "제가 (울산경찰청장에) 부임한 2017년 9월부터 김 전 시장 동생이 건설업자에게 30억원을 받았다는 구체적 정황이 확보됐다"며 "'내년 6월에 선거가 있는데 이거 수사하면 안 되겠네' 하면서 덮어야 하나. 이거야 말로 고도의 정치판단이다. 법집행을 이렇게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유 이사장 역시 "그런 시각이면 수사를 하면 선거개입이고, 수사를 안 하면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황 청장이 "(선거개입 수사라는) 논리를 구성하면 지금 검찰이 진행하는 수사는 총선을 다섯 달 남긴 시점에서 엄청난 선거개입"이라고 하자 유 이사장은 "그렇다. 와닿는다"고 동조하기도 했다.

그는 송철호 울산시장, 서울에서 온 인사 등과 회동을 가졌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며 "울산에 있을 때부터 자유한국당 측 인사들이 오래 전부터 만들어왔던 말이고 이미 걸러져 다 틀린 이야기가 됐다"고 부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