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선한 고교생 아이디어 특허 출원…기업에 기술이전도

  • 뉴스1 제공
  • 2019.12.04 06: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교육부, 9기 지식재산 마이스터 프로그램 수료·시상식

image
구미전자공고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낸 뮤직블록(사진 왼쪽)과 전북기계공고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낸 에코벤치(교육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학생들이 낸 신선한 아이디어가 특허 출원과 기술이전 등의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학생들이 낸 성과를 격려하는 시상식이 열린다.

교육부는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과 4일 오전 11시 대전 케이더블유컨벤션센터에서 'IP(Intellectual Property·지식재산) 제9기 수료 및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은 IP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학생들이 문제해결력과 지식재산 창출 능력을 갖춘 인재로 성장하도록 돕는 부처협력 사업이다. 올해 1238팀의 아이디어가 접수된 가운데 50팀이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우수팀으로 선정된 이들은 온라인교육, 지식재산 소양캠프, 전문가 컨설팅 등 5개월에 걸친 지식재산 권리화 과정을 거쳐 특허를 출원했다.

지난 1~8기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출원한 특허의 등록률은 71.3%였다. 국내 평균 특허 출원 등록률 56.6%보다 높은 수치다.

이날 행사에서는 구미전자공고, 전북기계공고 등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한 2개팀이 아이디어 발굴과 특허출원 과정을 소개한다.

구미전자공고팀은 협력기업에서 출시예정인 뮤직블록에 그림과 한글블록을 추가하고 기능을 보완한 학습 도구를 개발했다. 전북기계공고팀은 보통의 공원 벤치와 달리 친환경 에너지를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벤치를 고안했다.

임창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IP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발명교육에서 이어지는 지식재산 권리화, 기업현장 연계를 위해 소관부처가 협업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직업계고 학생들이 우리나라의 기술혁신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갈 기술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