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北,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중대문제 토의·결정"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2019.12.04 0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조선중앙통신 "이달 하순 소집"...연말 시한 앞두고 '새로운 길' 구체화할듯

image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두봉밀영, 간백산밀영, 대각봉밀영을 비롯한 백두산일대 혁명전적지를 방문했다고 4일 보도했다. (출처=노동신문) 2019.12.04. photo@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스스로 설정한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을 앞두고 이달 하순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가 열린다. 북미 비핵화 대화 등 한반도 정세를 논의하고 새 방향을 결정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12월 하순 소집할 것을 결정하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배경에 대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조선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전원회의를 소집한다"고 했다.

연말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미국의 입장을 최종 점검하고 그에 따른 대외 정책 노선을 정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를 전제로 북한이 천명해 온 '새로운 길'의 구체적 노선이 드러날 수 있다.

이번 전원회의는 지난 4월10일 제4차 회의 이후 8개월여만에 소집된 것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발표한 신년사에서 미국의 제재와 압박이 지속될 경우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하노이 노딜' 직후인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해 말까지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온다면 3차 북미정상회담을 한번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며 연말 시한을 제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