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홍콩 이어 신장인권법 "미국이 내정간섭" 中 또 발끈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19.12.04 13: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장인권법 美 하원 압도적 통과…中 외교부 "진일보한 반응 보일것" 경고

image
【오사카=AP/뉴시스】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개막한 가운데 한 위구르 인권운동가가 동투르키스탄 국기와 마스크를 쓰고 중국 정부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100여 명의 시위대가 홍콩, 티베트, 위구르, 남몽골 등지에서의 자유를 촉구하며 반중국 시위에 참여했다. 2019.06.28.
미국 하원이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을 개선키 위한 법안을 통과 시킨 것과 관련, 중국 외교부가 "중국의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한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에 서명한 것에 이어 위구르 관련법이 미 하원을 통과하면서 두 나라의 관계는 급속하게 냉각될 전망이다.

중국 외교부는 4일 화춘잉 대변인을 통해 성명을 내고 "위구르 관련 법안은 중국 신장의 인권상황을 헐뜯고 중국의 대테러 노력을 모독했다"며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중국의 내정을 엄중하게 간섭했다"고 주장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강렬한 분개와 반대를 표시한다"며 "신장 문제의 근본은 인권, 민족, 종교 문제가 아니며 반테러와 반분열의 문제"라고 밝혔다.

미국 하원은 3일(현지시간)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을 개선키 위한 법률을 표결에 붙여 찬성 407대 반대 1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을 탄압한 관료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고, 이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것을 주요 내용이다.

화 대변인은 "신장은 극단주의와 테러활동으로 피해를 입었다"며 "신장 자치구 정부는 법에 따라 테러 행위를 단속해 지난 3년 동안 신장에서 단 한건의 테러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정부와 인민은 국가의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한다는 결의가 확고부동하다"며 "미국이 신장 문제를 이용해 중국 내 민족 관계를 이간질하고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는 기도는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법안은 중국의 반테러와 극단화 조치를 묵살하려는 의도"라며 "반테러 문제에 대한 이중 잣대는 중국 인민들에게 그 위선과 음흉한 속셈을 더욱 분명하게 보여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즉시 잘못을 바로잡고 신장법안 발효를 중단하고 신장 문제를 이용한 중국 내정 간섭을 멈출 것을 권고한다"며 "중국은 형세의 발전에 따라 진일보한 반응을 내놓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중국 국가민족사무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미 하원의 신장 관련 법안 통과를 규탄했다.

미국은 홍콩 인권법과 신장 인권법 등을 통해 중국의 인권문제를 부각시키고 있다. 미국의 이같은 움직임을 중국 정부는 '패권주의'라고 규정하고, 미중 무역협상을 유리하게 끌어가기 위한 전략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결국 '1단계 합의'에 근접했다는 전망이 나왔던 미중 무역협상은 좌초될 위기 빠진 것으로 평가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