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대 식당 노동자 "영업시간 단축, 인건비 삭감 수단"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2019.12.04 13: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생협) 식당·카페 노동자들이 소속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서울대지부는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대 생협과 교섭에서 임금인상안과 처우개선안에 잠정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최동수 기자
서울대학교 식당에서 일하는 생활협동조합(생협) 소속 노동자들이 영업시간을 단축하려는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비서공)과 전국대학노동조합 서울대학교지부는 4일 낮 12시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서울대 생협 식당 운영시간 단축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비서공과 대학노조 측은 △동원관 식당 저녁 중단 및 학생회관 식당 단축운영, 노동자 전환배치를 철회 △생협 노동자 임금 삭감을 중단 △시차근무제와 보상휴가제를 폐지 △기숙사 식당·302동 식당 등 추가 운영 축소를 중단 등을 요구했다.

비서공은 기자회견문에서 "일부 식당의 저녁 배식을 중단하거나 축소하고, 늦게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는 이른바 시차근무 인원을 늘려 시간외 근로를 반토막 냈다"며 "그나마 발생하는 시간외근로도 선택적 보상휴가를 강제로 사용하게 하는 수단으로 노동자들의 시간외근로수당을 대폭 삭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동자들이 파업으로 기본급을 월 12~13만 원 겨우 올려놨더니, 경영진은 그 이상을 빼앗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학노조 측은 식당 운영시간 단축으로 학생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학노조 관계자는 "동원관식당의 저녁 배식이 중단되자 인근에 생협 직영식당이 없는 경영대, 사회대, 생활대, 행정대학원 학생이 저녁 끼니를 해결하기 어려워졌다"며 "학생회관식당 배식 시간 단축은 학생들뿐만 아니라 점심 시간에 걸쳐 강의를 해야 하는 일부 교수·강사들에게도 불편함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서공과 대학노조는 지난달 13일부터 생협 식당 운영시간 축소와 노동자 임금 삭감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해 왔다. 이날 오전까지 학부생·대학원생 1687명, 교수·강사 34명 등 총 2005명, 24개 단체가 반대 서명에 참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