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탄핵보고서 "트럼프 법 어겼다…증거 차고 넘쳐"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2019.12.04 15: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가보다 개인 이익 앞세워"…미 법사위가 수주 내로 탄핵 소추안 작성 예정

image
/사진=로이터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정보위는 트럼프 대통령의 위법·사법방해를 저질렀다며 이를 뒷받침할 증거가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하원 정보위는 300 페이지가 넘는 보고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위해 경쟁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를 우크라이나에 조사하라고 주문했다고 발표했다.

보고서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정치적 이익을 미국의 국익보다 우선시했고 미 대통령 선거의 진정성을 해치고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지게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위법 행위 증거는 차고 넘치며, 그가 의회 활동을 방해한 사법 방해 증거 또한 마찬가지"면서 "다른 어떤 대통령도 의회와 헌법의 권한을 이 정도까지 무시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 정보위는 이날 표결을 통해 탄핵보고서를 법제사법위원회로 회부하기로 찬성 13대 반대9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법사위는 4일부터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대한 공청회를 실시, 이후 탄핵 소추안을 작성할 예정이다.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통과되면,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은 탄핵 재판을 열어야 한다. 출석 의원 가운데 3분의 2가 찬성해야 가결된다. 이는 공화당 의원 약 20여명이 찬성해야 가능하다.

그러나 백악관은 이번 탄핵조사 보고서가 일방적인 입장에서 쓰였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을 저질렀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전날에는 미 공화당이 123쪽 분량의 보고서를 내고 대통령을 탄핵할 만한 결정적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