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백합, 동죽, 참꼬막...조개로 칠산 바다를 살린다

머니투데이
  • 영광(전남)=나요안 기자
  • 2019.12.04 13: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광군, 해역 패류 자원조성 적지조사 실시

image
영광군은 지난 3일 연안개벌 어촌계 12개 어장에 대해 패류자원 적지조사를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영광군.
전남 영광군은 지난 3일 연안갯벌 어촌계 12개 어장에 대한 패류자원 적지조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고수온으로 인한 패류 서식지형 변화에 대응해 어장별 저질, 수온 등 해양특성을 분석을 통해 적합한 품종을 선정 및 집중 육성으로 어업소득을 늘리기 위해 추진된다.

영광군의 갯벌은 전남갯벌의 13.9%에 해당하는 145.5㎢의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남해안의 품종이 북상해 자생할 정도로 번식환경과 서식지가 변화돼 패류 생산량이 매년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해양환경 변화를 극복하고 어장이용도를 높이기 위한 조사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 착수 보고회에서는 소하천 방조제의 영향으로 백합 생산량이 감소해 자원량 회복을 위한 조치가 절실하고, 패류 중간육성장 개발 등을 통해 영광군 패류 산업 발전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어촌계장들은 “마을어장에서 패류를 채취하고 관리하고 있으나 전문적인 지식이 부족한 점이 있어 전문기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도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영광군 관계자는 “이번 패류자원 적지조사를 통해 지역 어촌계에 적합한 패류 품종을 찾아 방류 사업 등과 연계해 내실 있는 패류자원 복원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