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희상안 폐기하라" 분노한 수요집회 시민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2019.12.04 14: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수요시위 참가자들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16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 시위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등 일제 강제동원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새로운 해법이라며 내놓은 '문희상 안'에 반대하는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가해자 면죄부 주는 문희상안 폐기하라."

4일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 1416차를 맞는 정기수요시위에서는 평소 듣기 어려운 구호가 울려 퍼졌다. 수요시위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1992년 1월8일 첫 집회 이후 매주 수요일 이어오고 있다.

이날 집회는 영하권의 쌀쌀한 날씨에도 200여명이 모였다. 두꺼운 패딩과 목도리를 한 참석자들은 '문희상안이 뭐야', '우리가 원하는 것은 평화' 등 피켓을 들었다.

행사를 주관한 홍미나 마리몬드 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한 비판으로 수요시위의 시작을 알렸다. 홍 대표는 "국회의장이 일본의 잘못은 쏙 빠진 잘못된 법안 입법하려 한다"며 "우리가 꼭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달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결책으로 '1+1+α(알파)'안을 제안했다. 한국·일본 기업과 양국 국민으로부터 성금을 모아 보상하는 법안으로 위안부 피해자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정의기억연대 측은 "피해자의 의견과 목소리도 제대로 듣지 않은 채 국회에서 그것도 국회의장이라는 자에 의해 입법이 진행되고 있다"며 "가해자의 죄를 덮어주는 데 혈안이 되어 있고 피해자를 하루빨리 제거하려는 목적만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5년 한일합의보다 퇴행한 '문희상안'은 문제해결은 하지 못하고 수많은 논란만 양산할 것"이라며 "말도 안되는 법안은 즉시 폐기되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일본, 미국, 캐나다 등 12개국 43개단체는 '문희상안'에 반대하는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반인도적 전쟁범죄를 정치적, 외교적 입장에만 근거해 한일정부의 재원, 성금으로 위로금만을 지급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수요시위가 열리는 현장 바로 옆에서는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 동상 반대 집회를 열었다. 수요시위 측과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위안부와노무동원노동자 동상 설치를 반대하는 모임 등은 "위안부 동상은 불법 조형물"이라며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고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제적 위상을 추락 시킨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