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트럼프 '방위비 증액' 요구에 "밝힐 수 없다"

  • 뉴스1 제공
  • 2019.12.04 15: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에 얘기했다" 발언 불구 "정상 간 대화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 측에 미군 주둔에 따른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했다고 밝힌 데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거부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개요는 알고 있지만, 그 하나하나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겠다"면서 "정상 간 외교상 대화의 세부 내용을 밝히는 것 또한 삼가겠다"고 말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의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주한미군 경비 등 방위비 분담금 증액 필요성을 주장한 뒤 "내 친구 아베 총리에게도 '너희(일본)도 우릴 도와야 한다. 너흰 (한국보다) 더 부자 나라인 데다, 당신네 국방비는 본질적으로 우리가 내주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일본에도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직접 요구했다는 얘기다.

1960년 체결된 미일안보조약엔 미군의 일본 방어의무 등이 규정돼 있다.

이와 관련 미 외교안보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지난달 15일자 기사에서 '올 7월 존 볼턴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일본의 방위비 분담금을 현 수준의 약 4배인 연 80억달러(약 9조5580억원)으로 늘릴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FP의 해당 보도 내용을 부인했던 상황. 스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도 "현재 주일미군 주둔 경비는 미일 양국 정부 간 합의에 따라 적절히 분담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