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와대 4번째 압수수색받는 날, 인근 보수층은 "물러가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2019.12.04 1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검찰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된 4일 서울 종로구 창성동 별관 앞에 보수성향 시민들이 세운 패널(입간판)이 서있다. / 사진=이동우 기자
검찰이 4일 전격 압수수색에 나선 청와대 인근은 긴장감이 감돌았다. 영하 날씨에도 행인들의 시선은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청와대 담장 너머를 향했다. 언론사들도 청와대 인근에 취재차량을 세우고 압수수색을 마치고 나오는 검찰 차량을 포착하기 위해 대기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정권 들어 두번째, 이전 정부까지 통틀어 4번째다.

군사 중요 시설인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인 만큼 형사소송법 규정에 다라 청와대 책임자 협조 아래 압수물을 건네받는 임의제출 방식으로 진행했다.
압수수색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오전에는 일대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 10월부터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노숙 집회를 이어온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참가자들은 정부 규탄 발언을 했다.

오후 들어 시위대의 목소리는 줄었지만 '백원우 특감반'이 있던 서울 종로구 창성동 별관에는 보수 유튜버 등이 나와 문재인 정부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이들은 "가짜 정부 물러가라", "조국을 구속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한편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 분석을 토대로 유 전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여부와 주체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번 수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유 전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보고받고도 감찰을 무마했다는 폭로를 확인하기 위함이다.

유 전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기업으로부터 자녀유학비와 항공권 비용, 차량 등 금품과 편의를 제공받은 혐의로 지난달 27일 구속됐다.

유 전부시장은 금융위 근무당시 대한 비위의혹이 불거진 이후 건강을 이유로 휴직했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일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감반원 출신인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은 "유 전부시장의 비위의혹을 감찰했지만 윗선에서 중단지시가 내려왔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