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중등학생이 제작한 VR·AR 실감콘텐츠전시회 열려

머니투데이
  • 함혜강 에디터
  • 2019.12.04 16: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실감콘텐츠 전시회/사진제공=(사)한국브이알에이알콘텐츠진흥협회
국회 경제재도약포럼과 동국대학교, 사단법인 한국브이알에이알콘텐츠진흥협회(이하 KOVACA)는 2일과 3일 양일 간 국회 의원회관 제2로비에서 ‘「VR·AR 초중등 SW교육 플랫폼 활용 실감콘텐츠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4일 전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10월부터 실시된 공모전을 통해서 1차 선발된 10팀이 동국대학교 문화기술개발연구팀에게 실감 콘텐츠 소프트웨어(xR Space) 교육 받고, 직접 제작한 작품들을 전시했다.

KOVACA 관계자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시대 창의적 융합인재 양성과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에 대한 인식을 제고시키기 위해 행사를 마련하였다고 전했다.

이 날 행사에는 대안신당 창당위원장인 유성엽 국회의원과 KOVACA 윤상규 회장, 주해종 동국대 교수, 이현민 경희대 교수, 목원대 빅데이터협업센터 이현숙 팀장, 머니투데이 김재억 부국장, 게임이용자보호센터 이우철 사무국장, 한국정보기술혁신학회 안부영 대외협력국장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전시회를 공동주최한 유성엽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상상이 현실이 되는 시대에에 맞게 단순한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 ’교육을 통한 창작, 창작을 통한 교육‘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주체들이 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교육 방식과 틀을 바꿔 4차 산업혁명시대 융·복합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KOVACA 윤상규 회장은 “이번 공모전에 활용된 플랫폼의 지향점은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며, “교육 받는 학생이나, 교육 하는 선생님, 학부모 모두가 손쉽게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되어야, 산업혁명이라고 할 수 있는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해종 동국대 문화콘텐츠제작지원센터장은 “컴퓨터적 사고를 갖춘, SW융합인재양성에 적합한 VR·AR App 플랫폼 개발로 실감콘텐츠 제작 기회가 열렸다.”며, “실감콘텐츠 분야는 반짝 끝날 유행에 그치지 않고, 당장 엄청난 성과는 아닐지라도 점진적인 변화와 성장이 이어질 수 있도록 정책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