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감반원 숨지며 급제동 檢수사 '제보자 송병기'로 동력회복

  • 뉴스1 제공
  • 2019.12.05 05: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靑과 정면충돌 국면 뚫고 '하명수사 의혹' 수사 속도 백원우 등 靑인사 줄소환 예상…추가 압수수색 가능성

image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2019.4.8/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의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으로 특정되면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역시 물꼬를 트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전 특별감찰반원의 극단선택 원인을 두고 청와대와 정면 충돌했던 검찰은 제동이 걸렸던 '하명수사 의혹' 수사 동력을 회복하면서 본격적인 관련자 소환에 나설 전망이다.

당장 송 부시장을 시작으로 해당 첩보의 생산과 이첩에 관여한 청와대 인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소환 조사가 불가피해졌다.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으로 이뤄진 청와대 압수수색이 한차례 더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5일 청와대에 따르면 해당 첩보는 숨진 전 특감반원 A수사관이 아닌 청와대 B행정관이 작성했다. B행정관은 2017년 10월 SNS를 통해 제보를 받은 뒤 이를 이메일로 전송해 출력·정리했는데, 정리된 문건은 업무 계통에 따라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보고됐다.

B행정관과 제보자는 민정수석실에 파견을 오기 전 캠핑장에서 우연히 만나 알게 된 뒤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사이로, 제보자가 2016년과 2017년 2차례에 걸쳐 B행정관에게 같은 내용의 제보를 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그러나 제보자로 확인된 송 부시장은 복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에서 여러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며 청와대와는 정반대의 주장을 했다.

이에 따라 송 부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선거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첩보를 왜 전달했는지, 이 과정에서 청와대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밝혀내는 것이 향후 검찰 수사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당장 송 부시장과 B 행정관은 물론, 해당 첩보를 보고받아 반부패비서관실로 직접 전달한 백 전 비서관이 주요 소환조사 대상자로 꼽힌다.

전날(4일) 청와대가 발표한 민정수석실 자체 조사 결과에는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백 전 비서관으로부터 첩보 보고서를 직접 받았다는 주장에 대한 해명이 명확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는 해당 첩보가 통상적인 업무 절차에 따라 소관 비서실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돼 경찰에 이첩됐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 백 전 비서관은 여기에 더해 문건을 보고받거나 누군가에게 전달했는지 등의 기억이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의심은 더 커지고 있다,

'검·경간 고래고기 환부 갈등' 관련 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A수사관과 함께 울산으로 갔다는 또다른 특감반원 C씨 역시 첩보의 생산과 이첩 경위에 관여된 만큼 소환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청와대 자체조사결과 발표에서 소명되지 못한 Δ'부처 간 엇박자' 사례 중 하나인 고래고기 사건 관련 실태파악 기간을 앞두고 굳이 울산을 찾은 이유 Δ울산에서 고래고기 사건이 아닌 또다른 사안에 대해 파악했는지 여부 등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