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뷰] '무리뉴 첫 패' 토트넘, '래쉬포드 멀티골' 맨유에 1-2 패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2019.12.05 0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손흥민(오른쪽)이 공을 잡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막혀 3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유와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맨유 공격수 래쉬포드가 미친 활약을 펼쳤다. 전반 6분 선제골을 뽑아내더니 후반 2분에도 자신이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직접 마무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시즌 성적 5승 5무 5패(승점 20)가 됐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첫 패배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반면 맨유는 리그 3경기에 만에 승전보를 울렸다. 시즌 성적 5승 6무 4패(승점 21)를 기록하며 토트넘을 앞서게 됐다.

이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케인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손흥민과 모우라는 측면에 배치됐다. 알리가 공격을 지원했다. 시소코와 윙크스가 공수를 조율했고, 포백은 베르통언, 알데르베이럴트, 산체스, 오리에였다. 골키퍼는 가자니가였다.

맨유도 4-2-3-1 포메이션이었다. 원톱에 래쉬포드, 그린우드와 린가드, 제임스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맥토미니와 프레드가 맡았다. 포백은 왼쪽부터 영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 골문은 데헤아가 지켰다.

래쉬포드의 슈팅을 막아내고 있는 가자니가. /사진=AFPBBNews=뉴스1
래쉬포드의 슈팅을 막아내고 있는 가자니가. /사진=AFPBBNews=뉴스1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6분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에서 래쉬포드가 강력한 슈팅을 때려내 골망을 흔들었다. 앞서 시소코가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이 화근이었다.

래쉬포드는 전반 25분에도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렸다. 슈팅은 가자니가의 손을 맞고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토트넘으로선 가슴을 쓸어내렸다.

토트넘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9분 알리가 환상적인 볼 트래핑으로 맨유 수비진을 벗겨낸 뒤 동점골을 뽑아냈다. 맨유의 영과 프레드가 알리의 환상 개인기 앞에서 넋 놓고 있었다. 전반은 1-1로 끝이 났다. 전반 동안 전체 슈팅은 맨유가 8-3으로 앞섰다. 이중 래쉬포드가 4개의 슈팅을 시도했다.

래쉬포드(가운데)가 추가골을 뽑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래쉬포드(가운데)가 추가골을 뽑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래쉬포드의 활약은 후반에도 계속됐다. 후반 2분 빠른 드리블을 통해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반칙을 얻어냈다. 래쉬포드는 침착하게 슈팅을 날려 추가골을 뽑아냈다. 토트넘도 후반 10분 케인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수를 맞고 벗어났다.

이후 맨유는 강하게 토트넘을 몰아붙였다. 그 때마다 가자니가 골키퍼의 선방이 나왔다. 후반 17분 제임스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후반 23분 제임스의 슈팅도 가자니가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급해진 토트넘은 에릭센과 은돔벨레를 투입해 전술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맨유의 수비벽은 두터웠다. 토트넘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지만 위협적인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시소코를 빼고 로셀소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썼지만 헛수고였다. 후반 44분 은돔벨레의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결국 경기는 맨유의 승리로 끝이 났다.

무리뉴 감독이 첫 패배를 당했다. /사진=AFPBBNews=뉴스1
무리뉴 감독이 첫 패배를 당했다. /사진=AFPBBNews=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