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이달 하순 노동당회의서 핵개발 재천명할 가능성"

  • 뉴스1 제공
  • 2019.12.05 07: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전문가 "대미 강경노선 채택하려는 것" 연말시한 미국이 무시할 듯…트럼프 무력발언은 '실망감 표시'

image
조선중앙통신은 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돌아봤다고 전했다. <출처=노동신문> © 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북한이 이달 하순에 여는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대미 강경노선을 채택하고 다시 핵개발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을 인용, 미국 또한 북한이 임의로 정한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무시하고 대북 강경노선을 견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켄 고스 미군 해군분석센터(CNA) 선임국장은 RFA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을 등정하고 이달 하순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를 소집한 건 미국과 전 세계에 전략적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고스 국장은 "김 위원장은 그간 자신의 외교적 관여에도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다시 핵무기 개발에 나설 것임을 천명할 것"이라며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은 (미국으로부터) 무시받을 것이고 2020년엔 많은 일이 일어날 것 같다"고 관측했다.

그는 지난 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면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도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전략적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북한과 미국 양쪽이 모두 서로를 적으로 돌리며 과거 입장으로 회귀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사용' 발언은 그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실망감을 솔직히 표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디트라니 전 대표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핵협상의 연말 시한을 정하고 미국에 입장을 바꾸라 하는 것은 미국에 대한 협박"이라며 "최소한 북한이 대화의 자리에 나올 때까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추가 양보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별보좌관은 "북한이 연말 시한을 설정헤 뭘 하겠다는 건지는 불분명하다"면서 "북한은 비핵화 합의 이행에 관심이 없고 단지 협상을 통해 대북 제재에 대한 국제사회 의지를 훼손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