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화문광장' 시민 300명 마라톤 원탁토론 연다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2019.12.05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 오는 7일과 15일 1·2차 시민대토론회 개최

image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4일 오후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린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4차 토론회'에서 박원순 시장이 자료를 살피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기존 1~3차 토론회, 찾아가는 전문가 토론회에서 논의됐던 의제와 쟁점을 정리하고 합리적인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열렸다. 2019.1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조성을 놓고 오는 7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서울시민 300명과 함께 16시간 마라톤 원탁토론을 개최한다.

시민 300명은 지역, 성별, 연령 등을 고려해 표집, 광화문광장에 대한 사전학습을 실시한 후 토론에 임하게 된다. 기존에 지속적으로 개최 중인 소통의 장이 전문가가 중심으로 시민이 참여하는 방식이었다면, 이번 토론회는 시민이 중심이 돼 진행되는 토론회다.

오는 7일에는 DDP 알림1관에서 ‘새로운 광화문광장, 어떻게 할까요? 시민의 의견을 듣습니다’를 주제로 제1차 시민 대토론회가 열린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비전과 원칙 △광화문광장 운영 및 활용방안에 대해 8시간에 걸쳐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전문가의 발제 후 시민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이를 바탕으로 원탁별로 토론을 거친 뒤 전체 의견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첫번째 주제인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비전과 원칙’은 광화문포럼 위원(홍경구 단국대 건축학과 교수), 시민사회 관계자(남은경 경제정의실천연합 도시개혁센터 국장), 서울시(임창수 광화문광장사업반장)에서 발제한 뒤 시민토론단이 도출한 대표질문에 대해 답변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두번째 주제는 ‘광화문광장 운영 및 활용방안’이다. 문화계 전문가(윤성진 한국문화기획학교 교장), 지역주민(세종마을 가꾸기회 대표), 시민사회 관계자(김상철 공공교통네트워크 정책위원장)가 발제한다.

오는 15일에는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제2차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한다. 광화문광장의 주요쟁점인 광화문광장의 구조와 교통을 주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토론회는 ‘라이브 서울’로도 생중계돼 서울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함께할 수 있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 등도 이후 광화문광장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끊임없는 토론과 경청, 논의과정 자체만으로도 새로운 광화문광장으로 가는 좋은 초석을 놓는 것”이라며 “시민의 다양한 생각을 담아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시민의 광장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