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수산 정책대출 사회적기업엔 보너스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2019.12.05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경기도 김포에 위치한 농업회사법인 '엘리트농부'에서 운영하는 '친환경 농산물판매장' 모습/사진제공=aT
정부가 지역농산물 직매장을 확대하고, 직매장에 수산물을 공급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을 권역별로 조직한다. 사회적기업은 농수산식품 정책자금 대출을 받을 때 평가에서 가점을 받는다.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농촌진흥청‧산림청은 5일 '사회적경제와 연계한 농‧산‧어촌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사회적경제는 주민 참여 경제활동으로 지역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것을 의미한다. 정부는 사회적경제와 농‧산‧어촌 관련 정책을 연계해 지역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농‧산‧어촌 지역 전통 사회적경제 조직인 농협‧수협‧산림조합의 사회적 가치 창출 역할을 강화한다. 소규모 농어업인을 위한 지역농산물(로컬푸드) 직매장을 확대한다. 5개 권역별 지역수협이 연합해 직매장에 수산물을 공급할 사회적경제 기업을 설립한다.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 생필품공급‧의료‧복지‧금융서비스를 지원하는 '찾아가는 행복장터'를 시범 운영한다.

사회적기업이 농수산식품 정책자금(산지유통자금, 도매유통자금, 식품‧외식자금, 시설현대화자금, 농공상융합형중소기업지원자금) 융자 시 가점을 부여해 대출을 쉽게 한다. 사회적 농업 온라인 공간(홈페이지)을 연말까지 구축하고, 농‧수‧산림조합 유통망 등을 통해 생산품 판로 확대를 돕는다.

'농촌 신활력플러스', '어촌뉴딜 300' 사업은 사업기획, 계획수립, 운영까지 모든 단계에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귀촌인이 사회적경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공유한다. 사회적 농업 거점농장, 그루매니저(산림자원을 활용하는 주민경영체를 발굴해 창업까지 지원하는 활동가)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 인력을 양성한다.

정부는 "과제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우수사례를 수시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