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유플러스 기지국 장비 입찰 담합, 5곳에 과징금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2019.12.05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LTE망 기지국 장비 개념도/사진=공정거래위원회
LG그룹 계열사가 LG유플러스가 발주한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공사 입찰에서 담합한 사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LG유플러스가 발주한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공사 입찰에서 낙찰예정자, 투찰가격에 합의한 S&I코퍼레이션 등 5개 사업자에게 과징금 총 10억9900만원을 부과했다고 5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종전까지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 사업자를 수의계약으로 선정하다가 2015년 지명경쟁입찰 방식을 도입했다. 사업 난이도가 낮아지면서 원가 절감을 위해 입찰 경쟁을 붙인 것이다. 이 과정에서 LG그룹 계열사인 S&I코퍼레이션은 자사가 낙찰을 받을 수 있도록 GS네오텍, 지엔텔, 명신정보통신, 중앙하이텔과 투찰가격에 합의했다. 담합으로 사업을 낙찰 받은 S&I코퍼레이션은 4개 사업자에게 공사 물량을 배분했다.

안병훈 공정위 카르텔총괄과장은 "가계 통신비에 직·간접 영향을 미치는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공사 입찰에서 일어난 담합을 적발·제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